“‘곡성’ 이은 충격”… ‘강철비’, 문제의식 담은 블록버스터에 거는 기대 [종합]

0
201711151227400819.jpg

영화 ‘강철비’ 제공 © News1

201711151227409556.jpg

영화 ‘강철비’ 포스터 © News1

201711151227407135.jpg

양우석 감독, 영화 ‘강철비’ 제공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강철비’는 곽도원의 말대로 관객들에게 신선한 충격을 던져줄 수 있을까.

1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 CGV 압구정에서는 영화 ‘강철비'(양우석 감독)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양우석 감독과 배우 정우성, 곽도원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 영화는 웹툰 ‘스틸레인’을 원작으로 한다. 이에 영화와 웹툰이 어떤 차별점이 있을지에도 관심이 집중됐다. 양 감독은 "많은 분들이 영화를 원작 그대로 찍는 줄 안다. 웹툰과 구조는 다르지 않지만 캐릭터, 정세가 바뀐 상황이다. 영화는 원작처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죽으면서 시작하는 이야기는 아니다. 북한에서 쿠데타가 발생하며 일어나는 이야기를 담았다"고 설명했다.

‘강철비’는 북한 내 쿠데타가 발생하고, 북한 권력 1호가 남한으로 긴급히 넘어오면서 펼쳐지는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다. 그런 만큼 영화에서 남북의 상황을 어떻게 담을지에도 궁금증이 일었다. 이에 대해 양 감독은 "상황을 냉철하게 바라보려고 노력했다. 대한민국이 북한을 바라보는 시선과 북한이 대한민국을 바라보는 시선을 객관적으로 노력하려고 했다. 한반도 문제가 남북의 문제가 아닌 국제적인 문제가 되지 않았나. 객관적으로 담으려고 했다. 이런 객관적인 사실들이 불편하다고 느낄 수 있겠으나 종합적으로 보면 다양한 시선을 담았다고 (관객들이) 느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말했다.

이 영화에서 정우성은 북한 정찰총국 출신의 정예요원 엄철우, 곽도원은 3개 국어가 능통한 옥스퍼드 대학 출신의 청와대 외교안보수석 대행 곽철우 역을 맡았다. 양 감독은 이 두 배우에게도 신뢰를 드러냈다. 그는 "정우성은 캐스팅에 대해 말하면 스포일러다. 그래서 이야기를 할 수 없다. 이 영화 시나리오를 몇 해전부터 썼는데 곽도원은 그때부터 캐스팅을 염두에 뒀다"고 말했다. 이에 박경림이 "두 분 다 함께 했어야 한 것 같다"고 하자 양 감독은 "운명이다"고 답해 배우들을 치켜세웠다.

배우들은 작품이 신선한 충격을 안겨줄 것이라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곽도원은 "다른 어떤 영화보다 관객들이 내용에 충격을 받을 것이다. 전 세계 사람들이 어떤 반응을 할지 기대된다. 들떠있는데 정우성 말대로 차분하게 기다릴 것이다. ‘곡성’에 이은 충격을 던져줄 것"이라고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정우성은 "감독이 우리가 고민해야 할 문제를 용기 있게 작품으로 던졌다. 문제의식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이 영화를 보고 관객들이 어떤 재미를 느낄지는 모르겠지만 화두만큼은 진지하게 생각해줬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양 감독은 "최고의 배우가 최고의 열연을 했다.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해 관객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이에 영화가 그저 그런 블록버스터를 벗어나 신선한 내용을 담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강철비’는 크리스마스를 앞둔 어느 날, 북한의 권력 1호와 정예요원 ‘엄철우’(정우성)가 남한으로 피신하면서 벌어지는 일촉즉발 한반도 최대 위기를 그린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다. 12월 20일 개봉.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