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김병세 “마지막 이상형은 강수지, 김국진 부러워”

0
201711151602150565.jpg

MBC © News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배우 김병세가 마지막 이상형으로 강수지를 언급해 김국진의 질투를 불러 일으켰다. 김병세는 ‘강수지의 연인’인 김국진에게 부러움을 표했는데, 이에 김국진은 여유만만한 승자의 미소를 보여준 것으로 전해져 더욱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15일 밤 11시10분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한 줄 알았죠? 안 했어요’ 특집으로 김병세, 김일우, 김승수, 양익준이 게스트로 참여했으며 보이그룹 위너(WINNER) 멤버 송민호가 스페셜 MC로 김국진, 윤종신, 김구라와 호흡을 맞췄다.

김병세는 ‘라디오스타’ 녹화에서 공개적으로 밝힌 마지막 이상형이 강수지였음을 공개해 김국진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병세는 “김국진씨가 수지를 맞게 돼 부럽습니다”라며 진심으로(?) 부러운 마음을 드러냈다는 후문이다.

김병세의 이상형 발언에 김국진은 신경을 곤두세웠는데, 이에 MC들은 “갑자기 너무 빤히 쳐다보니까”라며 김국진의 견제에 크게 웃기도 했다. 김국진은 찌릿찌릿 눈빛을 발사하며 질투를 했으나 이내 승자의 미소를 지으며 여유만만한 모습을 보여줬다.

또한 20년 동안 솔로 생활중임을 밝힌 김병세는 “마지막으로 연애를 했을 때 삐삐를 사줬던 기억이 나네요”라고 말해 MC들을 웃게 만들었고, 깔끔한 성격 때문에 청소의 달인이 된 사연까지 공개했다는 후문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