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정:더 비기닝’ 권상우 “맞는데 무감각 해..맞으면서 기분 좋았다”

0

201508241403547903.jpg

‘탐정:더 비기닝’의 배우들이 액션 장면을 촬영한 소감을 전했다.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탐정: 더 비기닝’(감독 김정훈) 제작발표회에 감정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권상우, 성동일 등이 참석했다.

이날 영화에서 때리는 신을 많이 찍은 성동일은 “상우를 때릴 때 진짜 세게 때렸다. 상우가 어설프게 때리지 말고 확실하게 때려달라고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전 영화인 ‘통증’, ‘말죽거리 잔혹사’등에서 맞는 연기를 많이 해온 권상우는 “이번 영화에서도 맞는 장면만 찍었다. 사실 내가 맞는데 무감각하긴 하다. 맞아도 통증이 많지 않고, 맞으면서 기분이 좋았다”라고 밝혔다.

이에 사회자 박경림은 “맞는 것을 좋아하냐”라고 질문했고, 권상우는 “내가 맞는 것이 관객들에게 유쾌하게 다가갈 것이기 때문에 희열을 느꼈다”고 전했다.

극중 권상우는 한때 경찰을 꿈꿨지만 현재는 만화방을 운영하며 생활과 육아를 책임지는 평범한 가장 강대만 역을 맡았으며, 성동일은 한때 광역수사대 전설의 식인상어라 불렸지만 대쪽 같은 성격 때문에 일개 형사로 좌천된 노태수 역을 맡았다.

한편 ‘탐정: 더 비기닝’은 한국의 셜록을 꿈꾸는 만화방 주인과 광역수사대 레전드 형사의 비밀 추리작전을 담은 코믹범죄추리 영화로, 오는 추석 개봉할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