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정:더 비기닝’ 성동일 “권상우, 대한민국서 메신저 프로필 가장 잘 바뀌는 사람”

0

201508241404341336.jpg

배우 권상우가 실제 생활에서 나오는 자연스러운 생활 연기를 펼쳤다고 밝혔다.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탐정: 더 비기닝’(감독 김정훈) 제작발표회에 감정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권상우, 성동일 등이 참석했다.

이날 권상우는 “이번 영화에서 메이크업도 하지 않고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줬다”고 운을 뗐다.

이어 권상우는 동료와 아내에게 치이는 모습이 실제 생활과 비슷하냐는 질문에 “실제 이런 경험이 없었다면 현장에 갈 때 긴장이 되고 어색했을 텐데, 아이들의 기저귀를 알고 우유 먹이는 것은 평소 하던 일이기 때문에 편했다”고 대답했다.

이에 성동일은 “대한민국에서 메신저 프로필 사진이 가장 자주 바뀌는 사람은 권상우다. 항상 애들 사진을 찍어서 바꾼다. 근육질 몸매로 항상 작은 핸드폰을 손에 들고 사진을 바꾸고 있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권상우 “꾸준히 운동하고 있지만, 근육이 어울리지 않을 것 같아서 이번 영화에는 드러나지 않는다”고 말했고, 성동일은 “권상우의 자기 관리는 대선 출마하는 사람보다 더하다. 지방 촬영 때도 항상 운동을 하면서 관리 한다”고 전했다.

극중 권상우는 한때 경찰을 꿈꿨지만 현재는 만화방을 운영하며 생활과 육아를 책임지는 평범한 가장 강대만 역을 맡았으며, 성동일은 한때 광역수사대 전설의 식인상어라 불렸지만 대쪽 같은 성격 때문에 일개 형사로 좌천된 노태수 역을 맡았다.

한편 ‘탐정: 더 비기닝’은 한국의 셜록을 꿈꾸는 만화방 주인과 광역수사대 레전드 형사의 비밀 추리작전을 담은 코믹범죄추리 영화로, 오는 추석 개봉할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