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레드벨벳 조이 “미모 업그레이드…자기관리 노력했다”

0
201711161452300746.jpg

레드벨벳 조이가 16일 오후 서울 SM TOWN 코엑스 아티움에서 열린 정규 2집 ‘퍼펙트 벨벳’ 언론 쇼케이스에 참석해 신곡을 선보이고 있다. 2017.11.16./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그룹 레드벨벳이 새 정규 앨범으로 컴백한 가운데 조이가 "자기관리를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레드벨벳은 16일 오후 2시 서울 코엑스에 위치한 SM타운에서 정규 2집 ‘퍼펙트 벨벳’ 쇼케이스를 열었다.

조이는 이번 앨범의 발전 사항에 대해 "자기 관리를 열심히 했다. 업그레이드된 미모를 보여드리기 위해서 노력했다. 그간의 장르와는 다른 장르를 많이 선보이려고 했다. 다양한 창법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아이린은 컴백에 대해 "’빨간맛’을 정말 좋아해주셔서 ‘피카부’를 선보일 때 부담이 되긴 했다. 그래도 우리 앨범명이 ‘퍼펙트 벨벳’이기 때문에 조금 더 업그레이드되고 완벽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부담감은 있지만 약간의 자신감이 있다"고 말했다.

타이틀 곡 ‘피카부’는 ‘까꿍’을 의미하는 말로, 쿨한 사랑 방식을 가진 현 세대의 라이프 스타일을 놀이터에서 노는 모습에 비유한 가사가 인상적이다.

아이린은 "’까꿍’이라는 뜻이다. 귀엽지만 마냥 귀엽지만은 않은 미스테리한 느낌이 있는 곡이다"라고 소개했다.

예리는 안무에 대해 "얌전한 곡은 아니다. 이제까지 해왔던 댄스 퍼포먼스와는 조금 다르다.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며 웃었다.

이날 쇼케이스의 진행은 태연이 맡았다. 태연은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멤버들을 살뜰히 챙기는 모습으로 레드벨벳 못지 않은 주목을 받았다.

이번 정규 2집 ‘퍼펙트 벨벳’은 다채로운 장르의 9곡으로 구성됐다. 세계적인 프로듀싱팀 더 스테레오타입스, 히트메이커 켄지 글로벌 EDM 뮤지션 히치하이커, 히트 작곡가 디즈 등 국내외 유명 뮤지션들이 참여했다.

레드벨벳은 이날 밤 10시 V라이브를 통해 눕방 라이브를 선보이며 오는 17일 KBS 2TV ‘뮤직뱅크’를 통해 컴백 무대를 펼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