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홍상수, ‘밤해변’·’그후’로 부산 영평상 대상

0
201711161749572488.jpg

© News1

201711161749585474.jpg

‘그후’, ‘밤의 해변에서 혼자’ 포스터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홍상수 감독의 ‘밤의 해변에서 혼자’ ‘그후’가 부산영화평론가협회(회장: 김이석)가 주관하는 제18회 부산영화평론가협회상(이하 부산영평상)에서 대상을 차지했다.

부산영평상 측은 16일 제18회 부산영평상 수상 결과를 발표했다. 2016년 10월부터 2017년 9월까지 개봉된 한국 영화를 대상으로 부산영화평론가협회 소속 심사위원단 10명이 총 4차례(예심 3회, 본심 1회)에 걸친 심사를 한 끝에 나온 결과다.

대상은 홍상수 감독이 받았다. 연인인 배우 김민희와 함께 한 두 작품 ‘밤의 해변에서 혼자’와 ‘그 후’를 통해서다. 부산영평상 측은 "예년과 다름없이 올해도 부산영평상의 가장 중요한 심사기준은 작품의 예술적 가치였다"며 홍상수 감독의 작품에 대해 "공간에 새겨진 기억이 직선적 시간 축을 흩트리고, 우연을 잡아채 마술 같은 순간을 포착하는 영화”라고 평가했다.

홍 감독은 2000년 ‘오! 수정’ 2008년 ‘밤과 낮’ 2010년 ‘옥희의 영화’ 2015년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에 이어 5번째 부산영평상 수상이다.

심사위원특별상에는 ‘우리 손자 베스트’의 김수현 감독과 ‘춘몽’의 장률 감독이 공동수상자로 선정됐다. 김수현 감독의 ‘우리 손자 베스트’는 현실에 대해 논쟁적으로 질문하는 괴력의 영화라 평가 받았다. 공동수상자인 장률 감독의 ‘춘몽’은 인물들의 기이한 공존을 통해 봄날의 나른한 꿈과 같은 느낌을 주는 영화라 평가 받았다.

여자연기자상 수상자로는 장률 감독의 ‘춘몽’에서 주연을 맡은 한예리가 선정됐다. 한예리는 아름답고 슬픈 정서를 섬세하게 표현했다는 점이 심사위원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았다. 남자연기자상 수상자로는 홍상수 감독의 ‘그 후’에서 주연을 맡은 권해효가 선정됐다.

신인 여자연기자상은 이준익 감독의 ‘박열’에서 주연을 맡은 최희서가, 신인 남자연기자상은 김수현 감독의 ‘우리 손자 베스트’와 조현훈 감독의 ‘꿈의 제인’에서 주연을 맡은 구교환이 선정됐다.

신인감독상 분야에서는 인물들이 뿜어내는 활기가 압도적인 ‘노후 대책 없다’의 이동우 감독이 선정됐다. 각본상에는 ‘시인의 사랑’의 각본을 쓴 김영희 감독이, 기술상에는 ‘악녀’의 촬영과 무술을 맡은 박정훈 촬영감독, 권귀덕 무술감독이 공동수상자로 선정됐다. 지역 영화담론의 지평을 확대하고 영화문화 활성화를 위해 실시한 2017 영화비평공모에는 한창욱(<번역으로 통과하는 세계 : 봉준호 감독론>)이 최우수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더불어 이필우 기념상 수상자로 고(故) 김지석 부산국제영화제 수석프로그래머가 선정됐다.

이필우 기념상은 한국영화기술의 선구자이자 한국영화인협회 부산지회를 창설한 이필우의 공로를 기리기 위해 제정된 상으로 한 해 동안 뛰어난 역량을 발휘한 영화인에게 수여하는 공로상이다. 부산영화평론가협회는 고인에 대한 추모와 업적을 기리기 위해 고 김지석 부산국제영화제 수석프로그래머를 이필우 기념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고 김지석 부산국제영화제 수석프로그래머는 1996년 부산국제영화제 창설을 주도한 이래 아시아 담당 프로그래머, 수석프로그래머, 부집행위원장으로 활약하며 부산국제영화제를 아시아를 넘어 세계적인 영화제로 발전시키는 데 공헌했다. 그는 특히 아시아 지역의 수많은 영화와 영화인을 발굴해 영화제에서 소개, 한국 영화는 물론이고 아시아 영화의 위상을 높이고 그 입지를 다지는 데 크게 기여했다.

한편 제18회 부산영화평론가협회상 시상식은 12월 8일 오후 6시 영화의전당에서 진행된다. 다음날인 12월 9일에는 수상작을 상영하고 수상자들과 이야기하는 GV를 연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