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윤은혜 측 “의상 표절 논란 당시 소속사 대처 미흡” 사과

0
201711161837145360.jpg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윤은혜 측이 지난 2015년 불거진 의상 표절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윤은혜 소속사 제이아미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6일 뉴스1에 "표절 논란 당시 빠르게 해명했어야 하는데 소속사 대처가 미흡했다. 현명하게 대처했어야 하는데 그렇게 하지 못했다"고 말하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지난 2015년 윤은혜는 중국 동방위성TV ‘여신의 패션 2’에 디자이너로 참가했다. 당시 윤은혜는 흰색 코트를 디자인해 이 의상을 대중에게 선보였으나 해외 유명 패션 브랜드의 코트와 디자인이 비슷해 표절 논란이 일어난 바 있다. 이후 입장을 명확히 밝히지 않아 많은 이들의 비판을 받았다.

논란 이후 윤은혜는 한동안 국내 활동을 중단했고 최근 tvN ‘대화가 필요한 개냥’으로 대중에게 모습을 드러냈다.

이와 관련 관계자는 "윤은혜가 반려견에 애정이 많고 워낙 동물을 좋아해 출연을 하게 됐다. 고민 끝에 출연을 결정했다. 열심히 할 테니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