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 야부타 상대 ‘동점 솔로포’ 폭발

0
201711162029311980.jpg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7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대한민국과 일본과의 경기4회초 무사 상황에서 솔로홈런을 기록한 대한민국 김하성이 기뻐하고 있다. 2017.11.16/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도쿄=뉴스1) 정명의 기자 = 김하성(넥센)이 동점 솔로포를 폭발시켰다.

김하성은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2017’ 일본과 예선 1차전에 4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 0-1로 뒤지던 4회초 홈런을 터뜨렸다. 1-1 동점을 만드는 천금같은 한방이었다.

한국은 3회말 실책이 빌미가 돼 일본에 선취점을 내줬다. 이어진 4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김하성이 일본 선발 야부타 가즈히로(히로시마)를 상대로 통렬한 좌월 솔로포를 쳤다.

김하성은 15일 있었던 공식 훈련에서 "타구가 생각보다 멀리 뻗는다. 그래서 힘을 빼고 타격 연습에 임했다"고 도쿄돔에서 타구의 비거리가 타구장보다 길다고 말했다.

도쿄돔의 특성 때문일까. 김하성의 타구는 쭉쭉 뻗어나가 좌측 담장을 살짝 넘어가는 홈런으로 이어졌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