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드 24득점’ KDB생명, KEB하나은행 누르고 3연패 탈출

0
201711172119229498.jpg

구리 KDB생명의 로이드. (WKBL 제공) © News1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구리 KDB생명이 부천 KEB하나은행을 누르고 3연패를 끊어냈다.

KDB생명은 17일 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18 여자프로농구 KEB하나은행과의 경기에서 82-78로 이겼다.

3연패에서 탈출한 KDB생명은 KEB하나은행과 함께 공동 5위로 올라섰다. 반면 KEB하나은행은 2연패에 빠졌다.

KDB생명의 로이드는 24득점 12리바운드로 활약해 팀 승리를 주도했다. 이경은도 16득점, 한채진도 14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KEB하나은행은 강이슬이 3점슛 4개를 포함해 24득점으로 고군분투했지만 역부족이었다. 과트미와 해리슨이 각각 11득점에 그치는 등 외국인선수의 득점 지원이 아쉬웠다.

KDB생명은 1쿼터 실책을 남발하면서 주도권을 내줬다. 여기에 강이슬, 김단비, 백지은에게 연거푸 3점포를 얻어 맞으면서 18-26으로 끌려갔다.

2쿼터에도 좀처럼 야투율이 회복되지 않은 KDB생명은 전반을 37-42로 뒤졌다.

그러나 KDB생명은 후반들어 대반격에 나섰다. 로이드, 한채진, 이경은의 3각 편대가 불을 뿜으며 많은 외곽찬스를 만들었다. 로이드는 자신의 득점과 함께 골밑 찬스를 만들어주는 역할까지 해내며 ‘컨트롤 타워’로 자리잡았다.

3쿼터 후반에는 안혜지, 구슬의 득점포까지 더해졌다. KDB생명은 3쿼터에만 28득점을 쏟아냈고 단 12점을 내줬다. 3쿼터를 65-54로 앞서며 승기를 잡았다.

하지만 연패 탈출은 쉽지 않았다. KDB생명이 4쿼터들어 실책을 연발하는 사이 다시 KEB하나은행이 추격했다. 강이슬을 주축으로 백지은, 해리슨의 득점이 더해지면서 KDB생명이 한 점차까지 쫓겼다.

그래도 마지막에 웃은 쪽은 KDB생명이었다. KDB생명은 역전 위기에서 수비에 성공한 뒤 이어진 공격에서 로이드의 득점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이후 또 다시 수비에 성공하면서 승기를 잡았다. 이후 로이드가 자유투 득점까지 추가하면서 승리를 확정지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