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힛트쏭’, 90년대 강타한 그룹 라이벌 소환…’찐’ 경쟁 주인공은?

0

202206171132203611.jpg

‘이십세기 힛트쏭’에서 세기의 대결을 펼친 20세기 라이벌 그룹들을 소환한다.

오늘(17일) 밤 8시 방송하는 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이하 ‘힛트쏭’)은 ‘세기의 대결! 90년대를 강타한 그룹 라이벌 힛트쏭’을 주제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이날 ‘힛트쏭’은 팬들의 마음을 졸이게 했던 라이벌 그룹들을 소개한다. 활동 시기가 겹친 그룹들을 상대로 차트를 구성, 여느 때보다 더 피 튀겼던 ‘찐’ 경쟁을 만나볼 수 있다.

영턱스클럽은 젝스키스보다 먼저 H.O.T.의 라이벌 자리를 차지해 MC들을 놀라게 한다. 이에 김희철은 "강타 형이 직접 말하길 ‘전사의 후예’때 영턱스클럽의 ‘정’을 한 번도 이긴 적이 없다더라"라고 전한다. 또 H.O.T.와 영턱스클럽은 사이가 안 좋다는 추측이 많았을 정도라고. 하지만 문희준에 따르면 H.O.T.가 데뷔 직후 처음 얘기를 해본 그룹이 영턱스클럽일 뿐만 아니라 만두로 이어진 우정이라는 후문.

‘1세대 대표 걸그룹’ S.E.S.와 핑클의 대격돌도 빠질 수 없다. 김민아는 두 팀이 화면에 나올 때마다 "진짜 미쳤다"를 연발해 웃음을 자아낸다. 김희철 또한 "핑클은 지금 데뷔해도 비주얼 압도적 1위다"라며 입을 다물지 못한다. 특히 음악 방송에 이어 예능 프로그램에서 만나 게임 대결을 펼치는 S.E.S.와 핑클의 모습이 재조명된다. 뿅망치 게임을 앞둔 두 팀은 웃고 있지만 살벌한 대결을 예고, 당시 MC도 혀를 내둘렀을 정도로 기싸움을 펼쳤다는 귀띔이다.

기존 아이돌의 금기사항을 깬 그룹으로는 신화와 god가 뽑힌다. 김희철은 신화의 섹시한 의상과 안무에 대해 토크를 나누다 "누드 화보집을 발간한 것은 물론 센 노래가 많았다"라고 전해 김민아를 당황케 한다. 또한 신화의 직속 후배인 김희철은 과거 러닝셔츠를 입고 숙소 공개에 나선 신화의 모습에 "말이 안 된다. 이수만 선생님은 원래 저렇게 입히고 방송에 절대 안 내보낸다"라며 충격을 받는다.

MC 김희철, 김민아는 물론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뜨릴 ‘세기의 대결! 90년대를 강타한 그룹 라이벌 힛트쏭’은 오늘(17일) 밤 8시 KBS Joy ‘힛트쏭’에서 공개된다.

enterjin@fnnews.com 한아진 기자 사진=KBS Joy ‘이십세기 힛트쏭’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