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결승行…이 악문 선동열호, ‘최후의 승자’ 될 준비 마쳤다

0
201711182252550897.jpg

선동열 대한민국 대표팀 감독이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7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예선 2차전 대만과의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7.11.16/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201711182252567380.jpg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7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예선 2차전 대한민국과 대만의 경기에서 1대0으로 승리한 대한민국 대표팀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17.11.17/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일본, 대만 8-2 완파…한국 선수 15명 일본-대만전 지켜봐

(도쿄=뉴스1) 정명의 기자 = 일본과 결승 재대결이 성사됐다. 선동열호는 ‘최후의 승자’가 될 준비를 마쳤다.

일본은 18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2017 대만과 예선 2차전에서 8-2로 승리, 예선 1위(2승)로 결승행 티켓을 따냈다. 한국은 2위(1승1패)로 결승에 올랐고, 대만(2패)은 탈락했다.

한국은 17일 대만을 1-0으로 격파, 결승 진출을 확정한 상태였다. 반면 일본은 16일 한국에게 8-7 연장 끝내기 승리를 거뒀지만 이날 대만에 패한다면 탈락할 가능성이 매우 높았다. 세 팀이 1승1패 동률을 이루는 가운데 순위를 가르는 기준인 팀 퀄리티 밸런스(TQB)에서 불리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일본은 TQB 계산이 무색하게 몇 수 위의 전력을 과시하며 대만을 완파, 2연승으로 가볍게 결승에 안착했다. 한국과 일본의 결승전은 19일 오후 6시 도쿄돔에서 열린다.

한국에게는 설욕의 기회가 주어졌다. 한국은 예선에서 4-1, 7-4 두 차례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일본에게 통한의 역전패를 당했다. 선동열 감독은 "졌지만 선수들이 기대 이상으로 잘 해줬다"며 칭찬 메시지를 보냈지만 분한 패배였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대만을 힘겹게 제압하고 결승에 선착한 한국은 내심 일본이 결승 상대로 정해지길 바랐다. 예선서 당한 아쉬운 패배를 꼭 설욕하기 위해서였다.

선 감독은 대만전 승리 후 "우리 선수들이 어제 일본에게 지고 재대결을 원하고 있다"며 "꼭 일본하고 다시 붙어서 좋은 경기를 해보고 싶다"고 일본과 결승전을 희망했다.

대만전에서 7이닝 무실점 완벽투로 승리투수가 된 임기영(KIA)도 "일본-대만전 결과를 봐야하겠지만, 우리는 한 번 더 일본과 붙고 싶은 마음이 크다"며 "결승에서는 지지 않으려 한다"고 말했다.

한국 선수들은 이날 일본-대만전을 직접 관중석에서 지켜보며 결승전을 대비했다. 이날은 결승을 앞둔 휴식일이었지만 한국 선수 15명은 휴식 대신 전력 분석을 택했다. 반드시 우승을 차지하겠다는 의지가 엿보이는 대목이다.

결승전 한국의 선발 투수는 박세웅(롯데)이 될 가능성이 높다. 당초 선 감독은 대만전에 임기영이 흔들릴 경우를 대비해 박세웅의 등판을 준비했다. 그러나 임기영이 기대 이상으로 호투해줘 박세웅 카드를 아낄 수 있었다.

일본은 다구치 가즈토(요미우리)의 선발 등판이 유력하다. 다구치는 예선 1,2차전 선발로 등판한 야부타 가즈키(히로시마), 이마나가 쇼타(요코하마)와 함께 일본 대표팀’선발의 축’으로 기대를 모았던 선수다.

예선에서는 다 잡은 승리를 놓치며 뼈아픈 경험을 했다. 그러나 최후의 승자는 결승전에서 정해진다. 선동열호는 우승과 함께 예선전 패배를 설욕하는 최상의 시나리오를 머릿속에 그리고 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