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3’ 쓰레기봉투 값 아껴서 집 샀다?! ‘짠순이’ 사연

0

202208021042028990.jpg

아껴도 너무 과하게 아끼는 여자친구의 ‘짠순이’ 모먼트가 공개된다.

오늘(2일) 밤 8시 30분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3’ 135회에서는 동갑내기 여자친구와 9개월째 연애 중인 32살 고민남의 사연이 공개된다.

고민남은 이웃집 주민인 그녀에게 호감을 느낀다. 첫 식사 자리에서도 남은 음식을 포장해가는 그녀의 알뜰한 모습에 고민남은 더욱 반하고 두 사람은 연인이 된다. 여자친구는 배달을 자주 시켜먹는 고민남을 위해 냉장고 재료만으로 집밥을 해주는 등 똑 부러지는 면모를 보인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여자친구는 도 넘는 행동으로 고민남을 당황하게 만든다. 쓰레기봉투 값을 아끼기 위해 남이 버린 쓰레기봉투를 열어 자신의 쓰레기를 넣는 것은 물론 채소마켓 무료나눔으로 얻은 물건들을 집에 쌓아놨다가 다시 돈을 받고 팔았기 때문이다.

김숙은 "남은 음식 포장해가고 냉장고 파먹기 한 것까진 좋았는데"라며 안타까워하고, 곽정은 역시 "거기까진 알뜰이고 이후에는 주접이다. 특히 쓰레기봉투 사건은 심각하다. 모든 사람들이 여자친구처럼 행동한다면 사회가 운영될 수 없다"며 동의한다.

여기에 여자친구는 고민남의 친구에게 필요한 물건이지만 이미 사용한 물건을 선물해 모두를 경악하게 만든다. 이에 스튜디오에서는 필요 없지만 새로 산 선물과 필요하지만 중고품 중 어떤 것이 나은지 갑론을박이 펼쳐진다. 김숙은 "필요한 것을 받겠다"고 말한 반면, 서장훈은 "나에게 헌 물건을 주면 전쟁을 선포한 걸로 보겠다"고 말했다고 해 흥미를 불러일으킨다.

이후 따지는 고민남에게 여자친구는 쓸데없는 돈을 쓰지 않아 지금 집도 산 것이라며 당당한 태도를 보여주는데, ‘짠순이’ 여자친구와의 연애에 대해 MC들은 어떤 참견을 보여줄까. 궁금증을 부르는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135회는 오늘(2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enterjin@fnnews.com 한아진 기자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3’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