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 호프 클럽, ‘더 쇼’ 출격 확정! ‘英 밴드’ 첫 출연 ‘호기심 증폭’

0

202208021311246920.jpg

영국 출신 3인조 밴드 뉴 호프 클럽(New Hope Club)이 SBS M ‘더 쇼’에 해외 가수 최초로 출연한다.

유니버설뮤직은 오늘(2일) 오후 6시 ‘더 쇼’ 무대에 호프 클럽이 오른다고 밝혔다. 뉴 호프 클럽은 이날 방송에서 6월 발매한 싱글 ‘게팅 베터(Getting Better)’를 부를 예정이다. ‘게팅 베터’는 경쾌한 멜로디에 ‘인생이 더 즐거워지고 있다’는 긍정적인 메시지를 담은 가사가 돋보이는 곡이다.

뉴 호프 클럽은 오는 6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뮤직 페스티벌 ‘하우스 오브 원더’에 헤드 라이너로 무대에 서기 위해 어제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국내에 많은 팬을 보유한 뉴 호프 클럽은 ‘하우스 오브 원더’는 물론 ‘더 쇼’ 출연 등 다양한 내한 스케줄을 소화할 예정이다.

한편, 뉴 호프 클럽은 블레이크 리처드슨, 리스 비비, 조지 스미스로 구성됐으며 2017년 EP ‘웰컴 투 더 클럽(Welcome To The Club)’으로 데뷔했다. 2018년 10월 ‘슬로우 라이프 슬로우 라이브’ 출연진으로 첫 내한 공연을 가졌으며, 국내 팬덤의 요청에 힘입어 이듬해 6월 현대카드 언더 스테이지로 단독 내한 공연을 개최했다. 같은 해 11월에 또 한국을 방문해 단독 공연을 펼치며 남다른 한국 팬 사랑을 보이기도. 팬데믹 이후 이번이 네 번째 내한이다.

enterjin@fnnews.com 한아진 기자 사진=유니버설뮤직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