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3’ 오랜 연인과 결혼 직전 벌어진 핵폭탄 급 사건?!

0

202208021312138749.jpg

13년째 연애 중인 한 커플에게 핵폭탄 급 사건이 벌어진다.

오늘(2일) 밤 8시 30분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3’ 135회에서는 여자친구와 13년째 연애 중인 29살 고민남의 사연이 공개된다.

13년째 연애 중인 여자친구와 이제는 연인이라기보다 가족 같은 느낌이 드는 관계가 더 익숙해질 때, 고민남은 예전과 같은 설렘을 다시 한 번 느끼고 싶어 한다. 13주년 기념일을 맞이해 고민남은 설렘 회복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이벤트는 대성공하는 듯하다. 하지만 고민남이 준비한 값비싼 명품 선물에 여자친구는 현실을 따지며 환불을 요구, 고민남을 무안하게 만든다.

이에 스튜디오에서는 연인이 값비싼 선물을 하는 것에 대해 갑론을박 의견을 나눈다. 김숙은 "간만의 이벤트면 받아야 한다"고 말하고, 주우재는 "오랜만이면 더 반감이 생길 수 있다. 왜 갑자기 오버를 하지 싶은 것"이라고 반박한다. 한혜진은 "결혼을 생각하고 있다면 현실을 따지는 말을 할 수 있다"면서도 "나는 ‘이번이 마지막이야’라고 말은 하지만 남자친구 만날 때마다 사용하겠다"고 솔직히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다시 설렘을 느끼고 싶다는 고민남의 마음에 대해서도 MC들은 이야기를 나눈다. 곽정은은 "나도 과거에 ‘익숙해진 관계를 다시 살릴 방법’에 대해 기사를 많이 썼다. 하지만 말도 안 되는 얘기다. 방법이 있다면 OO을 바꾸면 된다"고 팁을 공개하면서 "그런데 그게 어렵다. 그래서 선물 같은 걸 하게 된다"고 설명한다.

그렇게 여자친구와 냉전 중일 때 평소 고민남에게 호감을 보였던 카페 주인이 적극적으로 마음을 표현한다. 여자친구도 고민남의 반찬을 챙겨주는 등 다시 예전처럼 살뜰한 모습을 보이는데 또 한 번 명품 환불 얘기를 꺼내 트러블을 만든다. 그리고 여자친구가 일주일 간 출장을 가면서 예상치 못한 일이 벌어진다.

사건이 벌어지자 한혜진과 김숙은 "미쳤다", "갑자기 어떻게 된 거냐"라며 경악하고 말았다는 후문. 과연 13년째 연애 중인 커플의 결말은 어떤 모습일까. 이야기가 공개될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135회는 오늘(2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enterjin@fnnews.com 한아진 기자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3’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