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정] 주목! 기대주…엄광호 한준희 김지영 손유정

0

202208022232585055.jpg

【파이낸셜뉴스 하남=강근주 기자】 미사리 경정이 푹푹 찌는 폭염 속에 시원한 물살을 가르며 시즌 절반 이상을 넘겼다. 전반기와 마찬가지로 김종민 독주 행진이 이어지는 가운데 심상철, 조성인, 김효년, 배혜민 같은 강자도 이름값을 하는 양상이다. 하지만 매번 비슷한 양상은 자칫 경정을 지루하게 할 수도 있다. 더구나 팬들은 항상 깜짝 활약을 펼칠 수 있는 선수 출현을 늘 원한다.

최근 신인급 선수 중에서 눈에 띄는 활약을 펼치며 팬들에게 주목을 받고 있는 선수로는 15기 엄광호, 한준희, 김지영 16기 손유정 등을 꼽을 수 있다. 이들은 최근 강자들 틈에서도 간간히 입상과 함께 배당을 터트리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물론 활약상만 놓고 보면 16기 나종호는 유망주라는 타이틀에서 벗어나 강자로서 어느 정도 자리를 잡은 상황이라 입상이 곧 이변으로 연계되지는 않는다.

유망주 중에서 엄광호는 고배당 메이커로 자리 잡았다. 기습적인 휘감기 승부로 최근 상당한 재미를 보고 있는데 26회차 6월30일 목요 11경주에서 길현태, 한성근, 김인혜 같은 쟁쟁한 선배 선수를 안쪽에 두고 6코스에서 기습적인 휘감기 승부로 깜짝 우승을 차지해 쌍승식 84.8배라는 고배당 주인공이 됐다. 여기에 지난주 수요 4경주에서도 아웃코스 휘감기 승부로 비록 2착이지만 12.7배라는 비교적 짭짤한 배당을 연출했다.

엄광호는 모터가 어느 정도 받쳐주면 코스를 가리지 않고 적극적인 휘감기 공략에 나선다. 최대 강점이다. 이렇게 과감한 스타트 승부를 펼치고도 2018년 데뷔 이후 단 한차례 밖에 플라잉 위반을 하지 않은 점을 감안하면 신인급 선수 중에서 스타트에 탁월한 재능이 있다는 사실을 방증한다.

동기생 한준희 활약도 이에 못지않다. 여름철로 접어들며 상승 분위기를 타고 있는 선수인데 지난 26회차 수요 7경주를 시작으로 29회차 목요 3경주까지 5연속 입상(우승 3회, 준우승 2회) 행진에 성공했다.

한준희는 운영능력과 선회가 예전에 비해 눈에 띄게 좋아졌는데, 올해 시즌 코스별 입상 패턴을 보면 알 수 있듯이 6코스를 제외하고 나머지 코스에서 고르게 입상을 성공시키고 있어 코스에 맞는 다양한 작전 구사가 가능한 선수로 평가된다.

올해 시즌 벌써 7승을 거둔 김지영은 ‘제2 안지민’이란 평가를 받으며 차세대 여성 강자로 주목받고 있다. 스타트는 약간 들쑥날쑥하지만 빈틈을 파고드는 찌르기 능력이 탁월하고 직선에서 빠르게 자세를 잡아가는 능력도 좋아 혼전 편성에서 오히려 빛을 내는 스타일이다. 전반기 나쁘지 않은 활약으로 동기생 중 유일하게 A2급을 배정받아 15기룰 대표하는 선수로 떠올랐다.

16기 막내 중에선 최근 손유정 활약이 인상적이다. 시즌 우승 3회, 준우승 3회로 성적이 다소 초라한 편이지만 입상 대부분이 최근에 몰려있는 만큼 확실한 상승세라 볼 수 있다. 스타트나 운영 모두 많은 보완이 필요하지만 가벼운 몸무게를 바탕으로 직선에서 강점을 보여 모터가 받쳐주면 관심 대상이다.

경정 전문가들은 “후반기부터 사전 스타트 제도가 사라지면서 경험이 부족한 신인급 선수에게 악재로 여겨졌으나 기대 이상으로 빠르게 적응하는 모습”이라며 “자신감을 갖고 더욱 적극적으로 승부할 수 있는 만큼 모터가 받쳐주는 경우에는 반드시 입상 가능성을 체크해 봐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