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전선’ 설경구-여진구, 두 쫄병의 ‘구구케미’ 예고하는 메인 포스터 전격 공개

0
201508251021496554.jpg

영화 ‘서부전선’이 집으로 돌아가기 위한 두 쫄병의 사연이 담긴 메인 포스터와 캐릭터 포스터를 최초 공개했다.

‘서부전선'(감독 천성일)은 농사 짓다 끌려온 남한군과 탱크는 책으로만 배운 북한군이 전쟁의 운명이 달린 비밀문서를 두고 위험천만한 대결을 벌이는 내용을 그린 영화다.

이번에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남한군 남복(설경구)과 북한군 영광(여진구)이 미션을 완수하기 위해 서로를 견제하는 모습을 담고 있다. “집으로 가기 위한 마지막 임무가 시작된다”는 카피를 통해 미션을 완수하고 반드시 집으로 돌아가야 하는 그들의 사연이 과연 무엇인지 궁금증을 유발시킨다. 남한군 쫄병으로 변신한 대한민국 대표 배우 설경구와 이전의 작품들에선 볼 수 없었던 또 다른 반전 매력을 뽐낼 여진구가 선보일 환상의 호흡이 관객들의 기대를 모은다.

또한 공개된 2종의 ‘캐릭터 포스터’에는 두 쫄병에게 주어진 미션과 그들의 이야기가 담겼다. ‘비밀문서 잃어버리면 총살’이라는 카피와 비밀문서를 꼭 끌어안은 남복의 결의에 찬 모습이 절묘하게 조화를 이룬다. 또한 북한군 영광의 캐릭터 포스터는 ‘탱크 버리고 도망가면 총살’이라는 카피와 함께 학생에서 갑자기 군복을 입게 된 영광의 단호한 표정을 담아냈다.

‘서부전선’은 천만 영화 ‘실미도’, ‘해운대’부터 ‘감시자들’, ‘스파이’, ‘소원’ 등 다양한 장르에서 대체 불가능한 연기를 선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배우 설경구와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를 통해 청룡상 신인남우상을 수상하며 스타성과 연기력을 모두 인정받은 충무로 차세대 스타 여진구가 만나 완벽한 호흡과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866만 관객동원 흥행대작 ‘해적: 바다로 간 산적’의 각본을 맡은 천성일 감독이 직접 메가폰을 잡아 더욱 기대를 모은다.

한편 탄탄한 시나리오와 배우들의 열연으로 올 추석 최고의 화제작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는 ‘서부전선’은 오는 9월 개봉할 예정이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