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전선’ 여진구 “탱크 운전, 로망 있었다”

0
201508251126098198.jpg

배우 여진구가 탱크 운전에 기대를 많이 했다고 밝혔다.

25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는 영화 ‘서부전선'(감독 천성일)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천성일 감독을 비롯해 배우 설경구, 여진구 등이 참석했다.

여진구는 이날 현장에서 "촬영 전부터 탱크 운전에 기대를 많이 했다. 실제 탱크가 아니라 제작된 탱크를 운전해봤는데 재미있었다. 계속 하고 싶었는데, 현장 스태프 형들이 저 못지않게 탱크를 좋아해서 모든 신에 운전을 하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여진구는 극 중 북한군 소년병 영광 역을 맡았다. 그는 어린 학생이지만 어머니를 두고 전쟁에 나서게 된 탱크부대 소년병으로 분해 지금껏 보여주지 않았던 엉뚱한 매력이 있는 허당 캐릭터부터 미션을 완수하려는 강단 있는 군인 연기까지 모두 선사한다.

한편 ‘서부전선’은 농사 짓다 끌려온 남한군과 탱크는 책으로만 배운 북한군이 전쟁의 운명이 달린 비밀문서를 두고 위험천만한 대결을 벌이는 내용을 그린 영화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