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 루키 인터뷰] 심설빈 “롤모델은 메릴 스트리프, 소신 전하는 당당한 모습 멋져”

0

202208051040505638.jpg

매주 숨어있는 루키 배우들을 찾아 알려드리는 ‘숨은 루키 찾기!’ 누구도 찾지 못한 보석 원석과도 같은 신예 루키 배우들의 매력을 파헤치고 소개한다. 처음 봐서 낯설지만 그래서 더 매력 있는 신인 배우들의 아이덴티티, 그리고 스토리. 앞으로 레귤러로 진행하는 ‘숨은 루키 찾기’에서 함께 루키 배우들을 찾아보는 건 어떨까?

배우에게 첫인상은 중요한 요소 중 하나다. 사람의 내면을 외적인 생김새만으로 판단하기엔 큰 오류가 있을 수 있지만, 방금 본 얼굴에서 그 사람의 느낌을 프로그램으로 이미지화해서 뇌의 한쪽 구석에 깊이 저장하는 게 인간의 오래된 습성이라고 한다. 그렇다면 좋은 첫인상을 심어주기 위해서 어떤 노력이 필요할까? 사실 명확한 해답을 찾기란 쉽지 않다. 하지만 긍정적인 분위기를 전하는 배우라면 누구에게라도 좋은 첫인상을 심어줄 수 있을 것이다. 오늘 만나게 될 루키 또한 러블리한 에너지. 그리고 맑은 눈망울의 소유자로 누구보다도 반듯한 이미지를 갖춘 배우 심설빈이다.

오늘 ‘숨은 루키 찾기!’ 주인공 심설빈은 아역 배우로 연기를 시작, 잠깐의 공백기가 있었지만 다시 배우의 길을 나아가고 있다. 그녀는 단편영화 ‘뭄’, ‘봉선화’, 드라마 ‘찔레꽃’, 연극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 ‘썬샤인의 전사들’, 뮤지컬 ‘넥스트 투 노멀’, ‘미스 사이공’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에 출연, 필모그래피를 탄탄히 쌓아가고 있다. 특히 올해 2022년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드라마 작품에 캐스팅돼 하반기에는 브라운관에서 활약을 이어 나갈 예정이다.

202208051041282655.jpg

현재 심설빈은 배우앤배움 아트센터에서 연기교육을 받고 있다. 또한 체계적인 훈련과 자체 오디션, 캐스팅 시스템을 통해 많은 현장 경험을 쌓으며, 자신이 목표로 하는 배우의 길을 힘차게 나아가고 있다.

심설빈은 "어린 시절 무작정 TV에 나오고 싶다는 작은 꿈을 갖고 있었다. 그래서 부모님께 연기를 배우고 싶다고 조르고 졸라 아역 배우 활동을 시작하게 됐다. 하지만 촬영했던 장면들이 모두 통편집이 되어 충격을 받았고, 배우에 대한 꿈을 접은 채 평범하게 살게 됐다. 그렇게 대학교 졸업 후 회사에서 들어갔는데, 어느 날부턴가 공허한 마음이 계속해서 커져갔다. 일상 속 내 감정들을 표현하며 살고 있다고 나름대로 생각했는데, 그렇지 않았던 것 같다. 결국 다시 연기해야겠다고 마음을 굳게 먹고 다시 연기를 시작하게 됐다"라며 연기를 시작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또한 그는 본인이 생각하는 연기할 때 중요한 요소에 대해 밝히며 "연기를 하는 데 있어, 진심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진심은 통하는 시기가 다르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언젠가는 진심이 전해질 거라고 생각한다. 연기할 때, 모든 부분에 진심을 다한다면 내가 표현하는 것들은 다른 이들에게 충분히 통할 거라고 확신한다"고 언급했다.

더불어 심설빈은 “사실 배우로서 나를 객관적으로 살펴보았을 때, 특별한 강점을 찾기 쉽지 않았다. 그래서 오랜 기간 생각해서 얻은 결론은 나만의 솔직함으로 매력을 뽐내는 것. 그리고 축구, 노래, 춤, 그림 등 다양한 특기가 있는 게 강점이라 생각한다. 완벽한 강점이 아닐 수 있지만 나만의 강점을 바탕으로 꾸준한 노력이 이어진다면 충분히 좋은 배우로 성장해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배우로서 자신의 강점에 대해 언급했다.

이어 롤모델에 대한 생각을 밝힌 그는 "미국 배우 메릴 스트리프가 롤모델이다. 배우가 가진 카리스마와 연기력도 물론 멋지지만, 언제나 항상 바르고 당당한 자세로 자신의 소신을 이야기할 수 있는 용기가 가장 멋진 것 같다. 언제나 바른 자세, 하지만 자신의 생각을 말할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선한 영향을 줄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 내 연기를 보면서 마음 편히 웃고, 울기도 하면서 그 말랑말랑해진 마음으로 다른 사람을 사랑해주는 것. 사실 이상적일 수도 있지만 이처럼 멋진 미래를 꿈꾼다. 앞으로 좋은 영향력을 주는 배우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다”라고 연기에 대한 목표를 밝혔다.

심설빈은 아직 배우로서 더 많은 경험이 필요한 단계지만, 지금처럼 ‘연기’에 대한 진심을 다한 채 앞으로 나아간다면 믿고 보는 배우로서 충분히 두각을 보일 수 있을 것이라는 반응이다.

한편, 루키 심설빈의 인터뷰 영상은 ‘배우앤배움 EnM’ 유튜브 채널에서 만날 수 있다.

enterjin@fnnews.com 한아진 기자 사진=배우앤배움EnM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