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성훈, ‘KPGA 스릭슨투어 16회 대회’ 지역 예선서 ‘꿈의 58타’ 기록

0

202208240844327364.jpg

[파이낸셜뉴스]  허성훈(19.중앙대)이 ‘KPGA 스릭슨투어 16회 대회’ 예선전에서 한 라운드에 58타를 작성했다.

지난 22일 전북 군산 소재 군산CC 전주, 익산 코스(파71)에서는 ‘KPGA 스릭슨투어 16회 대회’ 지역 예선전 A조 경기가 열렸다. 총 119명이 출전했으며 이 중 상위 15명에게 본선 진출권이 주어졌다. 1라운드 18홀 경기로 펼쳐진 본 대회서 허성훈은 보기없이 버디만 13개를 잡아내 13언더파 58타를 기록하며 1위를 차지했다.

1번홀(파4)부터 플레이한 허성훈은 2번홀(파5)에서 첫 버디를 뽑아냈다. 4번홀(파3)부터 5번홀(파4), 6번홀(파4)까지는 3개 홀 연속 버디를 낚았다. 이후 8번홀(파5)과 9번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해 전반에만 6타를 줄였다.

후반에도 허성훈의 기세는 여전했다. 11번홀(파4)과 12번홀(파4)에서 연달아 버디에 성공했고 14번홀(파5)부터 18번홀(파4)까지 5개 홀에서 모두 버디를 추가해 58타를 완성하며 경기를 마쳤다.

허성훈의 58타는 예선전에서 나온 결과이기 때문에 공식 기록으로 인정되지는 않는다. 하지만 국내 대회에서 탄생한 첫 58타다.

허성훈은 지난 7월 ‘KPGA 스릭슨투어 13회 대회’ 예선에서는 63타를 작성한 바 있다. 공식 대회 개인 최저타는 69타로 2021년 ‘KPGA 스릭슨투어 6회 대회’ 1라운드에서 적어냈다.

허성훈은 “아직도 얼떨떨하다. 매 홀마다 그린 경사가 쉽게 파악됐다. 이런 적은 처음”이라고 웃은 뒤 “스코어를 계속 줄이는 상황에서도 들뜨지 않았다. 경기가 끝난 뒤 스코어 카드를 자세하게 보고 나서야 58타를 쳤다는 것을 알았다. 집중력이 최고로 높았던 하루였다. 공식 기록으로 집계되지 않는 것은 나름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 전 날 숙소에서 잠들기 전까지 퍼트 연습을 했다. 자다가 잠깐 깼는데 퍼트 스트로크에 대한 신기한 영감이 떠올라 1시간 정도 연습을 하고 다시 잠들었다. 다음 날 경기를 하는데 잠결에 느낀 좋았던 감각이 그대로 나타났다. 깜짝 놀랐다”고 설명했다.

허성훈은 10세 때 뉴질랜드로 유학을 떠났다. 목적은 학업이었다. 골프를 좋아하는 모친의 영향으로 뉴질랜드에서 처음 골프채를 손에 잡았다. 14세에 귀국한 뒤 국내서 본격적으로 골프를 시작했다.

허성훈은 2020년 ‘제37회 울산시 골프협회장배 골프대회’서 우승컵을 들어올리기도 했다. 그 해 10월 KPGA 프로에 입회했다. 이듬해인 2021년 KPGA 투어프로 자격을 취득했고 이후 꾸준하게 ‘KPGA 스릭슨투어’에서 뛰고 있다.

허성훈은 “공부도 열심히 하면서 골프를 병행하고 있다. 최근 방학 기간이라 훈련에 매진했더니 이런 의미 있는 결과가 나왔다”며 “페어웨이 안착률이 높고 퍼트가 장점이다. 반면 경기 중 뜻대로 되지 않는 상황을 마주치면 마인드 컨트롤이 잘 안 된다. 신기하게도 이번 대회서는 평정심을 잘 유지했다”고 전했다.

허성훈의 ‘KPGA 스릭슨투어’ 최고 성적은 아마추어 시절 참가했던 2020년 ‘KPGA 스릭슨투어 13회 대회’의 공동 35위다. 공교롭게 프로 데뷔 이후 ‘KPGA 스릭슨투어’ 본선 무대에서 컷통과에 성공한 적은 없다.

허성훈은 “58타의 기억은 잠시 잊겠다. 본선에서는 새로운 마음으로 차분하게 경기를 이끌어 나갈 것이다. 반드시 상금을 획득해 부모님과 스승인 장효민 프로님께 고마움을 담은 선물을 사드리고 싶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한편 KPGA 스릭슨투어의 18홀 최저타수는 60타다. 2019년 ‘KPGA 스릭슨투어 17회 대회’ 1라운드에서 한재민(22)이 12언더파를 몰아치며 작성했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