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순, ‘수사반장’ 속 ‘원로배우’ 향년 78세로 ‘잠들다’

0
 ▲ 김상순
김상순

원로배우 김상순이 향년 78세로 별세했다.

25일 한 매체는 고(故) 김상순이 몇 달 전 폐암 말기 판정을 받은 뒤 투병 생활을 하다 25일 숨을 거뒀다고 보도했다.

김상순은 1963년 KBS 공채탤런트 3기로 데뷔했다. 이후 그는 1971년 드라마 ‘수사반장’으로 대국민적인 사랑을 받으며 원로배우로 도약했다.

이후 김상순은 드라마 ‘대추나무 사랑걸렸네’, ‘명성황후’, ‘아내’, ‘신돈’, ‘연개소문’ 등에 출연하며 탄탄한 연기 행보를 보이기도 했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35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27일 예정이다.

김상순 별세 소식에 대해 네티즌들은 "김상순, 정말 안타깝습니다" "김상순, 슬프네요" "김상순, 유족분들 힘내세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