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스캅, 김갑수 ‘복수’ 위한 ‘조용한 칼질’ 살인본능 ‘부활’?

0
201508252322276145.jpg
미세스캅

‘미세스캅’ 김갑수의 복수 행각이 시작돼 이목이 집중됐다.

25일 SBS 월화드라마 ‘미세스 캅'(극본 황주하, 연출 유인식 안길호) 8회에서는 박동일(김갑수)이 출소한 후 복수에 돌입하는 모습이 거려졌다.

이날 박동일은 청소부로 변장한 뒤 남자화장실에 숨어들어갔다. 평온하게 화장실 거울을 들어다보고 있던 남자는 박동일이 변장을 풀고 모습을 드러내자 깜짝 놀라며 소리를 질렀다.

자신을 ‘형님’이라고 부르는 남자를 향해 박동일은 "오랜만이다"라며 눈을 번득였다.

박동일이 고개를 든 장면 이후 사람이 들어가 있는 것으로 보이는 쓰레기통을 화장실 밖으로 옮기는 박동일의 장면이 포착됐다. 이는 과거 자신을 배신한 동료들에 대한 복수를 박동일이 본격적으로 시작했음을 알리는 것이었다.

한편 ‘미세스 캅’은 경찰로는 백점, 엄마로선 빵점인 경찰 아줌마의 활약을 통해 대한민국 ‘워킹맘’의 위대함과 애환을 그린 드라마다.

네티즌들은 미세스캅에 대해 "미세스캅, 진짜 잔인하네" "미세스캅, 무서워요" "미세스캅, 언제까지 복수하려나"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