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 독특한 ‘유병재 캐릭터’ 등장 ‘전자파 과민증’에서 ‘인간 체온기’까지

0
201508260008467906.jpg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에 유병재가 등장해 눈길이 쏠리고 있다.

25일 방송된 tvN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 6회에서는 유병재가 박두식의 후임 사원으로 출연했다.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 6회에서는 정지순의 지독한 구박을 견디다 못해 박두식이 회사를 나가자 유병재가 후임사원으로 들어오게 된다. 이날 유병재는 사무실에 발을 들이자마자 팀원들의 체온을 재면서 돌아다녔다.

왜 이러느냐는 팀원들에 말에 유병재는 "감기 걸려서 열나는 분이 없는지 의심된다"고 해 어이없는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유병재는 모니터와 멀찍이 앉아 일하며 전자파 과민증이라는 생소한 질병을 언급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편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 유병재 출연에 대해 네티즌들은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 진짜 재밌었어요"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 그렇구나"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4, 유병재 요새 뭐하지"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