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종영] “하이퍼리얼리즘X사이다”… 마지막까지 통쾌했던 ‘마녀의 법정’

0
201711290701002451.jpg

KBS 2TV ‘마녀의 법정’ 방송 화면 캡처 © News1

201711290701013583.jpg

KBS 2TV ‘마녀의 법정’ 방송 화면 캡처 © News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마녀의 법정’이 사이다 같은 결말을 보여주며 시원하게 종영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마녀의 법정'(극본 정도윤, 연출 김영균) 16회에서 마이듬(정려원 분)과 여진욱(윤현민 분)은 모든 비리가 밝혀진 후 자살하려는 조갑수(전광렬 분)를 구했다. 이는 조갑수의 죗값을 치르게 하기 위한 일. 결국 법정에서 그간 조갑수가 한 모든 악행이 낱낱이 밝혀졌고, 그는 최고형인 사형을 선고받았다. 악인의 비참한 말로는 시청자들에게 ‘사이다’를 줬다.

1년이 흐른 뒤 마이듬은 재회한 엄마 곽영실(이일화 분)과 다정하게 지냈고, 여성아동범죄전담부(이하 여아부) 검사로 복귀했다. 마이듬과 여진욱의 러브라인에도 진전이 있었다. 초반에 마이듬이 여진욱에게 호감을 드러낸 것과 달리 이번에는 여진욱이 마이듬에게 적극적으로 마음을 표현했다. 마이듬 역시 이를 기뻐해 둘 사이 사랑이 싹텄음을 암시했다. 여아부 식구들 역시 각자의 분야에서 활약해 눈길을 끌었다.

‘마녀의 법정’은 검사 마이듬과 여진욱이 여아부에서 함께 수사를 펼치며 사건을 해결하는 과정을 보여줬다. 여아부에서 일어나는 일을 다루는 만큼 극에서는 여성 아동 범죄를 소재로 한 이야기를 전개했다. 리벤지 포르노나 사내 성추행, 강간 등 최근 심각한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일들을 반영한 에피소드는 시청자들의 공분을 이끌어내기 충분했다.

특히 ‘마녀의 법정’은 이야기를 현실적으로 그려 공감을 샀다. 성추행 피해자에게 이야기를 덮어주길 강요하거나 리벤지 포르노의 피해 여성에게 오히려 비난이 가해지는 상황은 흔히 볼 수 있는 일이다. 그러나 극에서는 이런 잘못된 인식을 지적하고, 결국 가해자가 벌을 받는 통쾌한 결말을 보여줘 ‘하이퍼리얼리즘'(초현실주의)과 ‘사이다’가 적절하게 어우러졌다는 호평도 받았다.

배우들의 호연 역시 ‘마녀의 법정’을 이끈 힘이었다. 정려원은 자신의 출세만을 위해 일하고 측은지심이 없는 역사상 전무한 여성 법조인 캐릭터 마이듬을 연기했다. 마이듬은 충격적일 정도로 신선한 캐릭터지만 그만큼 전형적이지 않아 연기하기에 다소 어려움이 있을 수 있었다. 그러나 정려원은 철저한 분석과 뛰어난 연기력으로 이 우려를 말끔하게 씻어냈다. 특히 정려원은 중심을 잡고, 검사로 성장하면서도 완벽한 개과천선은 하지 않는 ‘도른자’ 마이듬을 제대로 연기해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윤현민 역시 배려심 있으면서도 따뜻한 감정을 가지고 있는 여진욱을 잘 표현해냈다. 특히 그는 여성을 불러 세울 때 손목을 함부로 잡지 않는다던가, 아동 성범죄 에피소드를 다룰 때 피해자의 마음을 헤아리며 실제로도 고통스러워하는 등 디테일이 살아있는 연기로 화제를 모았다. 전광렬 역시 ‘악인 중의 악인’ 조갑수의 저열한 면을 제대로 표현해 극 몰입도를 높였다.

사실 방송 전만 해도 ‘마녀의 법정’은 기대작이 아니었다. 오히려 먼저 방송을 시작해 좋은 반응을 얻었던 ‘사랑의 온도’와 화려한 캐스팅을 자랑한 ’20세기 소년 소녀’ 등과 힘겨운 경쟁을 벌일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마녀의 법정’은 공감을 이끌어내는 현실적인 소재와 전형적이지 않은 이야기 전개, 몰입을 높이는 배우들의 연기가 시너지 효과를 나타내며 입소문으로 월화극 승자가 됐다. ‘마녀의 법정’은 유쾌한 반전을 보여주며 KBS의 ‘효녀 드라마’가 됐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