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이슈]태연 “걱정끼쳐 미안…기사님께 사과드렸다”

0
201711291505081433.jpg

소녀시대 태연© News1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교통사고를 낸 소녀시대의 태연이 팬들의 걱정에 답했다.

태연은 29일 자신의 SNS에 팬들의 걱정이 이어지자 댓글을 통해 심경을 밝혔다. 태연은 "걱정시켜 미안하다. 기사님께는 사과를 드렸고 나머지 몇몇 분들은 나의 컨택을 원하지 않으셨다"고 말했다.

이어 "오해생겨 말씀드린다. 좀 더 조심히 운전하겠다. 걱정끼쳐 미안하다"고 거듭 밝혔다.

또 다른 팬에게는 "조금 더 주의하겠다"며 운전을 조심히 하겠다는 입장도 덧붙였다.

태연은 28일 오후 서울 학동역에서 논현역 방향으로 가는 3차선 도로 중 1차선에서 본인이 몰던 차량으로 앞서가던 택시를 들이받는 사로를 냈다. 이 사고로 택시가 앞서 가던 차량을 들이받으며 3중 추돌 사고로 이어졌다.

문제는 사고 이후였다. 택시에 타고 있던 승객이라 주장하는 피해자가 온라인 상에 태연과 구급대원의 행태를 비판하는 글을 올렸기 때문. 이 피해자는 구급대원이 피해자인 택시 운전사, 아우디 운전자 대신 태연 챙기기에 급급했고 태연 역시 택시 운전사에게 하는 행동이 마치 부하직원 대하듯 했다는 글이 논란이 됐다.

이 글이 화제가 되자 결국 현장에 나갔던 견인기사가 반박글을 올렸다. 그는 "구급대원이 피해자들의 부상부터 챙겼음은 물론이고 태연은 떨면서 피해자들 걱정부터 했다. 피해자들은 구급차를 타기보다는 보험처리가 우선이라며 구급대원을 보냈고, 태연은 구급차가 아닌 매니저 차량을 타고 병원으로 이동했다"며 "음주 측정도 있었으나 결과는 아닌 것으로 나왔다"고 주장했다.

앞서 SM 측은 태연의 교통사고에 대해 "오후 7시 40분경 논현동 부근에서 개인일정으로 이동중이던 태연의 운전부주의로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상대 차량 운전자 및 승객분들께 죄송한 마음이며, 사고 처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태연은 교통사고에 대한 조치후 귀가해 안정을 취하고 있으며, 다친 곳은 없는 상태다.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