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정’ 마동석 “살인자 캐릭터, 심적으로 힘들었다”

0

201508261246035240.jpg

배우 마동석이 스릴러 영화를 찍으면서 힘들었던 점을 밝혔다.

26일 오전 서울 광진구 아차산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함정’(감독 권형진) 언론시사회에 권형진 감독을 비롯해 배우 마동석, 조한선, 김민경, 지안 등이 참석했다.

이날 마동석은 촬영을 하면서 가장 힘들었던 점에 대해 “나는 사람을 많이 죽여야 하는 캐릭터였기 때문에 연기할 때 그런 마음을 가져야 하는 것이 심적으로 힘들었다”고 이야기 했다.

이어 그는 “마지막 조한선과의 액션 신도 힘들었다. 조한선은 축구 선수 출신이라 그런지 대역 없이도 액션을 참 잘한다. 나도 매 영화마다 액션 신을 찍긴 하지만 이번에는 비도 많이 맞고 힘들었다. 하지만 액션 합이나 동선 같은 경우는 잘 맞아서 좋았다”며 상대 배우와의 호흡을 자랑했다.

극 중 마동석은 외딴 섬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미스터리한 남자 성철 역을 맡았으며, 조한선은 아내와 함께 외딴 섬으로 여행을 떠나는 준식을, 김민경은 조한선의 와이프를 맡았으며, 지안은 마동석을 돕는 묘령의 여인 민희 역을 맡았다.

한편 ‘함정’은 SNS 실화를 모티프로 한 작품으로, 5년 차 부부 준식(조한선 분)과 소연(김민경 분)이 외딴 섬으로 여행을 떠나 인터넷으로 알게 된 친절한 식당 주인 성철(마동석 분)을 만나며 벌어지는 긴장감 넘치는 스릴러 범죄 영화다. 오는 9월 개봉 예정.

/fnstar@fnnews.com fn스타 이주희 기자 사진 김현우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