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OK저축은행 상대로 ‘셧아웃’…2연승 질주

0
201711302038588329.jpg

한국전력의 전광인./뉴스1 DB © News1 오장환 기자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한국전력이 OK저축은행을 완파하고 2연승을 질주했다.

한국전력은 30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18시즌 V리그 남자부 2라운드 OK저축은행과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21 25-21 27-25) 완승을 거뒀다.

2연승을 거둔 한국전력은 5승7패(승점 17)로 5위를 유지했다. 2연패에 빠진 OK저축은행은 4승8패(승점 12)가 됐다. 우리카드(4승8패·승점 12)에 세트득실률에 밀려 순위도 6위에서 7위로 떨어졌다.

한국전력의 전광인은 공격성공률 86.7%를 기록하면서 16점을 올려 수훈갑이 됐다. 펠리페도 21점을 더해 힘을 보탰다.

OK저축은행의 브람은 홀로 24점을 올리며 분전했지만 패배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첫 세트에 한전은 펠리페를 앞세웠다. 물론 OK저축은행의 브람도 만만치 않았고 세트 막판까지도 접전이 이어졌다. 21-20에서 전광인이 해결사 역할을 해줬고 이재목의 블로킹까지 이어졌다. 이어 OK저축은행의 범실까지 나오면서 한전이 25-21로 1세트를 가져갔다.

2세트도 경기 양상은 비슷했다. 18-18까지 양 팀은 엎치락뒤치락 접전을 펼쳤는데 해결사가 차이를 만들었다. 에이스 전광인이 연속 공격 득점은 물론 블로킹, 서브 득점까지 성공시켰다. 이에 한전이 24-21 세트포인트를 만들었고 OK저축은행의 범실로 2세트가 끝났다.

이날 OK저축은행은 경기 내내 리드를 이어갈 기회를 범실로 놓쳤다. 3세트도 마찬가지였다.

한전은 3세트에서 초반부터 근소한 리드를 내준 채 끌려갔다. 하지만 21-22에서 OK저축은행의 리시브가 흔들렸고 공격 범실로 이어졌다. 이에 한전이 23-22 역전에 성공했다. 듀스가 이어진 상황에서도 한전이 먼저 매치포인트를 만들었고, 26-25에서 펠리페의 마무리로 경기가 끝났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