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카가 딸?!”…’연애의 참견3′ 신혼집에 조카 방 마련한 사연은?

0

202209211043134592.jpg

고민녀가 남자친구와 결혼하는 순간 딸 같은 조카와 함께 살 위기에 처했다.

지난 20일 방송한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 142회에서는 7개월째 연애 중인 남자친구와 결혼을 전제로 만나고 있는 고민녀의 사연이 공개됐다.

남자친구는 고민녀의 가정적인 모습을 유난히 좋아했고, 본인의 가족에게도 다정다감하고 헌신적이었다. 이혼한 친 누나의 딸인 조카를 위해 매달 생활비 150만원을 지출하는 것은 물론 휴가에도 고민녀 대신 조카와 놀러갈 계획을 세울 정도였다고.

하지만 ‘조카 바보’ 남자친구와의 연애는 쉽지 않았다. 처음 만남부터 고민녀를 싫어했던 조카는 남자친구가 데이트를 하러 갈 때마다 방해했고, 영상 통화로 고민녀와 함께 있는 게 아니라는 사실을 인증해야 했다.

여기에 남자친구는 고민녀에게 조카의 학부모 참여 수업에 대신 참여해달라고 부탁한 데 이어 신혼집마저 조카가 쓸 방을 마련하겠다고 선언해 고민녀를 혼란스럽게 만들었다. 곽정은은 "남자친구는 애 봐줄 여자가 필요했던 것"이라 분석했고, 주우재는 "나라면 판을 크게 벌리겠다. 고민녀 조카도 불러서 살자"고 제안했다.

한혜진은 앞서 남자친구가 고민녀에게 "넌 좋은 엄마가 될 것 같다"고 한 말에 대해 "최소 가스라이팅"이라고 판단했고, 김숙은 남자친구가 조카와 영상통화할 때 고민녀에게 밖에 나가있으라고 한 모습에 대해 "그 모습이 고민녀 미래다. 앞으로 조카에게 일이 생기면 고민녀는 나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최종 참견에서 곽정은은 "고민녀는 남자친구가 가정적인 남자라고 확신을 했지만 사실 남자친구는 가정적인 사람이 아니다. 이것을 인정하기 버겁겠지만 본인이 잘못 선택했다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고 조언했고, 서장훈은 "남자친구는 바뀌지 않을 거다. 저렇게 유난을 떤다는 건 본인 안에 확고한 게 있는 거다. 그렇다면 이 결혼은 안 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는 매주 화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한다.

enterjin@fnnews.com 한아진 기자 사진=KBS Joy ‘연애의 참견3’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