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러쉬 “BTS 제이홉, 땀 뻘뻘 흘리며…존경”

0

202209221411088899.jpg

202209220931096910.jpg

[파이낸셜뉴스] 가수 크러쉬가 오늘(22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새 싱글 ‘러시 아워 Rush Hour(Feat. j-hope of BTS)’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컴백 활동을 시작한다.

약 2년 만에 컴백하는 크러쉬는 이번 신곡을 준비하며 안무는 물론이고 새로운 콘셉트에 도전하는 등 변신을 꾀했다. 더불어 방탄소년단 제이홉과 협업해 화제의 중심에 올랐다. 제이홉은 피처링, 랩 메이킹뿐만 아니라 뮤직비디오에도 출연한다.

크러쉬는 소속사를 통해 피처링 아티스트 제이홉과 작업하게 된 계기에 대해 “이전부터 음악적으로 서로 많은 이야기를 나누던 사이였다”고 말했다.

그는 “제이홉과 음악적 지향점이 비슷하고 공감하는 부분들이 많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그래서 제이홉 씨에게 ‘같이 한번 작업해보자’고 제안했고 이렇게 성사돼 피처링으로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저는 제이홉 씨가 이 곡에 누구보다 잘 어울릴 거라 생각해서 같이 꼭 작업해보고 싶었었는데 여러모로 시너지 효과를 얻은 것 같아요.”

제이홉과 녹음 및 촬영을 하면서 생긴 특별한 에피소드가 있을까? 그는 “제이홉 씨가 땀까지 뻘뻘 흘리면서 화장실도 안 가고 열심히 녹음에 임해줬다”며 “녹음 내내 "형 다시 할게요. 더 잘할 수 있어요. 한 번 더!"라는 모습을 보고 괜히 지금의 자리에 있는 게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고, 같은 아티스트로서 정말 존경하게 됐다”고 말했다.

“심지어 제이홉 씨가 뮤직비디오에도 흔쾌히 출연해줬는데요. 제가 춤을 추는 장면들을 찍다 보니 체력적으로 엄청 에너지가 떨어져 있을 때 옆에서 에너지를 주기도 했습니다. 또 같이 모니터링하며 코칭까지 해줘서 너무 고마웠던 기억이 있습니다.”

신곡 발표 소감을 묻자 크러쉬는 “우선 제 신곡을 기다려주신 팬들께 감사한 마음이 제일 크다”며 “제 신곡이 힘들 때나 기쁠 때나 팬들의 힘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공백 기간 동안 빨리 좋은 곡으로 찾아 뵙고 싶어 몸이 근질거렸는데요. 이렇게 돌아오게 되어 감개무량하고, 설레는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임하고 있습니다.”

산곡에 대해서는 “This is Crush Hour". 이 말 한마디로 정리될 만큼 ‘크러쉬의 시간이 돌아왔다’, ‘이제부터 크러쉬의 시간이 시작된다’라는 걸 표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 곡은 크러쉬의 시간을 즐기기 위해 사람들이 하나 둘 모여든 모습을 교통 체중에 빗대어 표현한 곡인데요. 공백 기간 동안 작업에 대한 열망이 가득했던 만큼 그 열정을 그대로 담은 아주 에너지 넘치고 신나는 곡입니다.”

jashin@fnnews.com 신진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