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ush Hour’도 통했다…크러쉬, 국내 펑크 장르의 新 역사

0

202209231428370086.jpg

가수 크러쉬(Crush)가 국내 펑크 장르의 새 역사를 썼다.

지난 22일 발매된 크러쉬의 새 싱글 ‘Rush Hour(Feat. j-hope of BTS)’는 ‘이제부터 크러쉬의 시간(Crush Hour)이 시작된다’는 의미를 담고 있는 펑크 장르의 곡으로 현재 국내외 각종 음원 차트에서 1위를 기록 중이다.

사실 크러쉬는 ‘믿고 듣는 크러쉬’라고 불리고 있는 만큼 매 앨범마다 1위를 차지했지만, ‘Rush Hour’의 1위는 더욱더 유의미하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쉽게 들을 수 없었던 신선한 펑크 장르의 곡이 글로벌 차트 최정상을 차지하는 일은 흔치 않기 때문이다.

202209231429247166.jpg

그동안 R&B, Soul, Pop 등 다양한 장르를 모두 완벽 소화한 크러쉬의 펑크는 독보적 그 자체다. 한 번만 들어도 잊을 수 없는 중독성 강한 멜로디 라인과 크러쉬의 시간을 즐기기 위해 사람들이 하나 둘 모여든 모습을 교통 체증(traffic jam)에 빗대어 표현한 구성은 글로벌 팬들의 귓가를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뿐만 아니라 방탄소년단 제이홉이 ‘Rush Hour’ 작사와 랩 메이킹, 피처링, 뮤직비디오에 직접 출연하는가 하면, 크러쉬 역시 작사와 작곡, 편곡 등 전체적인 프로듀싱을 담당해 리스너들의 듣는 재미를 배가시켰다.

자신만이 할 수 있는 ‘크러쉬표 음악’으로 괄목할 만한 성적들을 이뤄낸 크러쉬는 ‘Rush Hour’로 다시 한번 1위 행진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Rush Hour’로 ‘음원 강자’ 수식어를 입증한 크러쉬가 앞으로 또 어떤 장르에 도전하며 새로운 음악을 선보일지 기대된다.

slee_star@fnnews.com 이설 기자 사진=피네이션(P NATION)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