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다행’ 박명수, 하차 선언?! ‘스우파’ 기싸움에 ‘절레 절레’

0

202209261031252913.jpg

박명수가 강적들을 만났다.

오늘(26일) 밤 9시 방송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연출 김명진, 이하 ‘안다행’)에서 박명수와 댄서 모니카, 아이키, 리헤이, 가비, 리정의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빽토커’는 허니제이와 황제성이 출격한다.

이날 ‘스우파’ 리더 5인과 함께 배에 오른 박명수는 "밥 한 끼 먹이려고 온 거다"라며 으스대고, 리더들은 "여기까지 와서 밥을 먹이냐"고 천하의 박명수를 꼼짝 못 하게 만든다. 이에 붐은 "시작부터 혼난다"며 흥미로운 시선으로 지켜본다.

벌써부터 심상치 않은 케미가 예고된 가운데, 박명수는 첫 ‘내손내잡’부터 위기를 맞는다. 리더 5인이 해루질을 하다 말고 물놀이 삼매경에 빠진 것. 박명수는 마냥 해맑은 모습에 버럭 하지만, 리더들은 기싸움에서 절대 밀리지 않아 큰 웃음을 전한다.

계속해서 투닥거리는 박명수와 아이키 ‘명키커플’의 관계에도 주목할만하다. 박명수는 불을 피우고 밥을 짓는 것까지 사사건건 끼어드는 것은 물론, 굼뜬 아이키에게 잔소리를 퍼붓는다. 그러자 아이키는 "시어머니도 잔소리 안 한다"며 질색하고, 박명수는 자신의 호통에도 꿈쩍 않는 모습에 "진짜 못해먹겠네. 나 갈 거야"라고 하차를 선언한다는 후문이다.

과연 박명수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리더 5인을 데리고 첫 식사를 완성시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박명수와 댄서 모니카, 아이키, 리헤이, 가비, 리정의 아슬아슬한 ‘내손내잡’은 오늘(26일) 밤 9시 MBC ‘안다행’에서 만나볼 수 있다.

enterjin@fnnews.com 한아진 기자 사진=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