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팔이’ 박혜수, 캐릭터 위해 70일 만에 10kg 감량 ‘악바리 근성’ 발휘

0

201508261746527245.jpg

드라마 ‘용팔이’로 ‘국민 여동생’ 자리를 넘보고 있는 신예 박혜수가 극 중 캐릭터를 위해 약 70일 만에 10킬로그램을 감량하는 ‘악바리 근성’을 발휘했다.

26일 소속사 심엔터테인먼트 측은 "박혜수가 ‘용팔이’에 캐스팅 된 순간부터 철저한 자기관리와 혹독한 다이어트를 통해 10킬로그램 감량에 성공했다"고 전했다.

이어 "박혜수는 한다면 하는 열정이 대단해 대성할 보물 같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많은 관심을 갖고 지켜봐 달라"고 덧붙였다.

박혜수는 SBS ‘일요일이 좋다-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4’를 통해 시청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그는 생애 첫 드라마인 ‘용팔이’에서 아픈 환자로서 병약하고 가녀린 캐릭터를 위해 체중 감량에 성공하며 작품에 임하는 열정을 드러냈다. 특히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확실하게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한편 박혜수는 ‘용팔이’에 이어 내년 방송 예정인 SBS 드라마 ‘사임당, the Herstory’를 통해 이영애의 아역 출연을 앞두고 있다.

/fnstar@fnnews.com fn스타 조정원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