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왓포드전 동점골’ 손흥민, 평점 7점…무난한 평가

0
201712030948207886.jpg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25) © AFP=News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왓포드를 상대로 동점골을 터뜨린 손흥민(25·토트넘)이 현지 언론의 무난한 평가를 받았다.

손흥민은 3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왓포드의 비커리지 로드에서 열린 왓포드와의 2017-18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5라운드에서 동점골을 넣으면서 팀을 구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골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0-1로 뒤지고 있던 전반 25분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오른쪽 측면에서 연결한 낮은 크로스를 쇄도하면서 밀어 넣어 득점에 성공했다.

올 시즌 리그 3호골이자 시즌 5호골이다. 또한 지난달 22일 도르트문트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5차전 득점 후 3경기 만에 터뜨린 골이기도 하다.

경기 후 영국 스포츠 전문 매체 스카이 스포츠는 손흥민에게 평점 7점을 줬다. 손흥민과 함께 휴고 요리스, 에릭 다이어, 무사 뎀벨레, 에릭센, 해리 케인이 7점을 받았다. 나쁘지 않은 평가다.

후반 8분 퇴장 당한 다빈손 산체스는 5점으로 양 팀 통틀어 가장 낮은 평가를 받았다. 왓포드의 중원을 책임진 압둘라이 두쿠레는 평점 8점으로 양 팀 통틀어 가장 높은 평점을 기록했다.

축구 통계 전문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6.8점을 부여했다. 팀 내에서 키에런 트리피어(7.4점), 뎀벨레, 에릭센(이상 7.1점)에 이어 높은 평가다. 산체스는 양팀 통틀어 가장 낮은 5.5점에 그쳤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