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화-차민규, 월드컵 3차 500m서 나란히 은메달(종합)

0
201712041021304799.jpg

빙속여제 이상화./뉴스1 DB © News1 박세연 기자

201712041021304276.jpg

빙속 기대주 차민규./뉴스1 DB © News1 유승관 기자

이상화, 올 시즌 처음 36초대 진입…차민규 시즌 첫 메달

남녀 매스스타트, 메달 수확 실패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맹선호 기자 = 이상화(28·스포츠토토)와 차민규(24·동두천시청)가 월드컵 3차 대회 남녀 500m에서 나란히 은메달을 수확했다.

이상화는 4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캘거리에서 열린 2017-18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3차대회 여자 500m 디비전A(1부리그)에서 36초86으로 결승선을 통과, 2위에 올랐다.

이로써 이상화는 지난 1차 대회 1, 2차 레이스 은메달에 이어 올 시즌 세 번째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날 이상화의 기록은 개인 최고 기록 36초36에는 못 미쳤지만 올 시즌 처음으로 36초대에 진입한 것으로 점점 좋아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고다이라 나오(일본)와 마지막 조에서 경기를 치른 이상화는 아웃코스에서 출발했다. 첫 100m에서 10초35로 주춤했지만 중반 이후 속도를 높인 이상화는 고다이라에 이어 두 번째로 좋은 기록을 냈다.

고다이라는 36초53으로 우승, 올 시즌 열린 5차례 월드컵 500m를 모두 석권했다.

이상화와 함께 여자 500m에 함께 출전한 김민선(서문여고)은 38초16으로 16위, 김현영(성남시청)은 38초28로 19위를 마크했다. 올 시즌 처음으로 디비전A에 올라온 박승희(스포츠토토)는 38초49로 20명 가운데 최하위에 머물렀다.

이어 열린 남자부 500m 디비전A에서는 ‘단거리 기대주’ 차민규가 34초31의 기록으로 준우승을 차지했다.

종전 개인 최고기록(34초81)을 0.5초 단축한 차민규는 캐나다의 알렉스 보이베르-라크루아(34초81)에 간발의 차이로 밀렸다. 미카 포우타라(핀란드)는 34초38로 뒤를 이었다.

2011년 쇼트트랙에서 스피드스케이팅으로 전향한 차민규는 지난 시즌 ISU 월드컵 2차 대회 500m과 2017 삿포로 동계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따내며 기대주로 떠올랐다. 차민규는 이번 대회에서 시즌 첫 메달을 따내면서 월드컵 개인 최고 성적까지 경신했다.

이날 함께 출전한 모태범(29·대한항공)과 김준호(22·한국체대)는 각각 34초47, 34초50의 기록으로 6~7위를 마크했다.

남자 1500m에 출전한 김민석(18·평촌고)은 1분43초49를 기록, 종전 자신의 최고기록(1분44초61)을 앞당기면서 10위에 올랐다.

기대했던 매스스타트에서는 메달이 나오지 않았다. 남자부의 이승훈(29·대한항공)은 7분19초14로 13위, 여자부의 김보름(24·강원도청)은 11위에 그쳤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