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워도사랑해’ 표예진X이성열, 엇갈리는 로맨스…이동하 불꽃 대시(종합)

0
201712042106174862.jpg

KBS 1TV 미워도사랑해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미워도 사랑해’에서 표예진이 자신의 마음을 몰라주는 이성열 때문에 애간장을 태웠다.

4일 방송한 KBS 1TV 일일 드라마 ‘미워도 사랑해’에서 변부식(이동하)는 어머니 동미애(이아현)이 자신 몰래 대포차를 계약한 것을 알고 크게 화를 냈다.

변부식은 자신을 좋아하는 정인우(한혜린)에게 "나 좋아하면 고생만 한다. 그래서 나도 돈 많은 사람 만날거다"라고 고백을 거절했다. 정인우는 속으로 ‘그래서 그 여자를 좋아하는 거냐’라고 생각했다.

길은조(표혜진)은 회사 옥상에서 홍석표(이성열)과 손빨래를 했다. 홍석표가 회사 섹탁기가 고장난 줄 알았기 때문이다. 추운 날 야외에서 빨래를 하던 길은조는 홍석표를 원망했다.

동미애는 정인우에게 "너 우리 부식이 좋아하니"라고 물었다. 맞다고 한 정인우에게 "한 동네에서 오빠, 동생 하던 건 알겠는데 이쯤에서 마음 접어라"라고 얘기했다. 동미애는 "우리 아들 변호사야. 너랑은 격이 안 맞지"라고 일침했다.

때마침 그 말을 들은 장정숙(박명신)은 "댁의 아들 트럭으로 가져와도 싫다"라고 소리쳤고 정인우에게 "저집 가면 너는 쪽박이야"라고 화를 냈다. 장정숙과 동매애는 서로 큰 소리를 치며 말싸움을 했다. 결국 동미애는 장정숙의 미용실을 그만 두겠다고 큰소리 쳤다.

직원들 몰래 회사에서 인턴 사원으로 근무하는 홍석표는 직원 평가 최하점을 받았다. 구종희(송유현)은 이러다 해고당하겠다고 홍석표를 걱정했다.

변부식은 길은조에게 계속 대시했다. 전당포로 길은조를 찾아온 변부식은 마술을 보여주면서 길은조에게 선물을 주려고 했지만 실패했다. 길은조는 "오늘은 조금 귀엽네"라고 말하며 전당포 직원 민양아(은서율)이 변부식에게 자신의 정보를 알린 걸 알았다.

길은조는 홍석표의 연락에 "어젯밤에 얼어 죽었다"라고 보내며 자신을 걱정하지 않는 홍석표 때문에 애간장을 태웠다. 길은조는 홍석표가 팩스로 보낸 뷰티 사업 제안서를 승낙할지 고민에 빠졌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