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시작하는 KLPGA, 2018시즌 개막전 베트남서 개최

0
201712051439567747.jpg

더 퀸즈에 함께 출전했던 오지현과 김지현. (KLPGA) /뉴스1 DB © News1 이승배 기자

효성 챔피언십 8일 베트남서 개막

‘지현’들과 슈퍼루키 최혜진 격돌

(서울=뉴스1) 맹선호 기자 = 다시 시작하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의 2018시즌 개막전이 베트남에서 열린다.

KLPGA투어 효성 챔피언십(총상금 7억원)이 8일부터 사흘 간 베트남 호치민의 트윈도브스 골프클럽(파72·6456야드)에서 진행된다.

2017시즌에 무려 6관왕(다승왕, 최저타수상, 상금왕, 대상, 베스트플레이어상, 인기상)에 오른 이정은(21·토니모리)은 불참한다. 하지만 올해 ‘지현천하’를 이끈 ‘지현 4인방’이 출격한다.

3승을 올리며 상금랭킹 2위, 그린 적중률 1위를 마크한 김지현(26·한화)을 필두로 동명이인 김지현(26·롯데), 오지현(21·KB금융그룹), 이지현(21‧문영그룹)이 나선다.

지난 시즌 최소 1승씩, 도합 7승을 올린 이들이기에 누구 한 명이 트로피를 가져가도 이상하지 않다.

김지현(한화)은 "2017시즌 좋은 성과를 거둬 만족한다. 이번 대회에서 초대 챔피언에 오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동명이인 김지현(롯데)도 다부진 각오를 전했다. 그는 "2018시즌 대회이지만 실질적으로 올해 마지막 대회다. 좋은 성적으로 2017년을 잘 마무리하겠다"고 전했다.

관건은 전장이다. 대회가 열리는 트윈도브스 골프클럽은 베트남 내에서도 가장 한국적인 골프장으로 평가받는다. 2012년과 2013년에는 베트남 최고의 골프코스로 선정된 바 있다. 하지만 KLPGA투어 대회가 열리는 것은 처음이다.

이에 김지현(롯데)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코스다. 연습라운드에서 코스를 파악하면서 빨리 적응해야 한다"고 의지를 다졌다.

지현 언니들에 맞설 이는 ‘대형신인’ 최혜진(18·롯데)이다. 최혜진은 지난해 아마추어로 KLPGA투어에서만 2승을 올렸다.

다만 시즌 도중 프로로 전향한 뒤 정규투어에서 우승을 추가하지는 못했다. 하지만 최혜진은 정규시즌을 마치고 초청선수로 참가한 LF포인트 왕중왕전에서 쟁쟁한 톱랭커들을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기세를 이어 이번 대회에서 프로 전향 후 정규대회 첫 우승에 도전한다.

이 외에도 신인왕을 두고 경쟁을 펼쳤던 장은수(19·CJ오쇼핑)와 박민지(19·NH투자증권)를 비롯해 배선우(23·삼천리), 장하나(25·BC카드), 지한솔(21·호반건설) 등이 출전한다.

KLPGA투어는 이 대회 마치고 휴식기를 가진 뒤 내년 3월에 다시 시작한다.

한편 이번 대회는 효성 그룹이 2007년 베트남 법인을 설립한 뒤 10주년을 맞아 개최됐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