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골퍼 모건 호프먼, 희귀병 투병 중…”이런 삶 경험해 행운”

0
201712051609142572.jpg

희귀 난치병인 근이영양증을 앓고 있는 모건 호프먼(미국) © AFP=News1

근육 서서히 상실되는 병…"나와 같은 환자들에게 희망주고파"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뛰고 있는 모건 호프먼(28·미국)이 희귀 난치병인 근이영양증(근육위축병)을 앓고 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호프먼은 5일(한국시간) ‘더 플레이어스 트리뷴’에 게재한 기고문을 통해 "지난해 11월 근이영양증 확진을 받았다. 하지만 이런 삶을 경험하는 것도 행운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근이영양증은 진행성 근력이 저하되거나 위축되고 서서히 근육이 괴사되는 퇴행성 근육병이다. ‘골프채널’에 따르면 이 병에 걸린 환자는 나중에는 걸을 수도 없게 되며, 숨쉬거나 음식물을 삼키는 것도 어렵게 된다고 전했다.

호프먼은 지난 2011년 오른쪽 가슴 근육에 이상이 있다는 것을 처음 알았고, 5년 간 총 25명의 의사를 찾아다녔지만 정확한 진단을 받지 못했다. 그동안 몸 상태가 더욱 안 좋아졌고, 스윙 스피드도 떨어졌다.

그런 와중에도 꾸준히 대회에 나섰다. 2013년 PGA투어 풀시드권을 얻은 그는 지난 시즌까지 투어 대회를 소화했다. 지난해 2월에는 혼다 클래식에서 공동 2위로 개인 최고 성적을 기록하기도 했다.

호프먼은 2017-18시즌에도 4개 대회에 출전했다. 지난달 한국에서 열린 CJ컵에도 나서 공동 23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미 근이영양증 확진을 받은 상황이었지만 장거리 비행을 마다하지 않았다.

호프먼은 "최근 몇 달간은 인생 최고의 노력을 한 시기였다. 이제는 새로운 목표를 세웠다"고 했다.

그는 "근이영양증을 앓고 있는 어린이들은 치료방법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면서 "정신적으로나 물리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다. 어떤 병도 그들의 삶에 대한 열정을 가로막을 수 없다"고 했다.

호프먼은 조만간 뉴저지주 퍼래무스의 아콜라 컨트리클럽에서 근이영양증을 앓는 어린이들을 돕기 위한 자선 골프대회를 주최할 예정이다.

그는 "나는 운이 좋은 사람이다. 이제 나는 골프를 넘어선 새로운 소명을 발견했다"고 했다.

‘골퍼’로서의 삶도 계속된다. 호프먼은 "이 병은 내 PGA투어 우승의 꿈을 방해할 수 없다. 그 무엇도 사람들이 꿈을 향해 달리는 것을 방해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