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용은, JGTO 퀄리파잉스쿨 1위…내년 풀시드 획득

0
201712052030195342.jpg

양용은(45). /뉴스1 DB ⓒ News1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베테랑 양용은(45)이 내년 시즌 일본프로골프투어(JGTO)에서 복귀한다.

양용은은 5일 5일 일본 이바라키현 센트럴 골프클럽 서코스(파72)에서 열린 2018 JGTO 퀄리파잉 토너먼트 대회 최종 6라운드에서 8언더파 64타를 적어냈다.

최종합계 23언더파 409타를 기록한 양용은은 안백준(29·22언더파 410타)을 한 타차로 따돌리고 전체 1위로 풀시드권을 손에 넣었다.

지난 2004년 일본에 진출했던 양용은은 이미 JGTO 통산 4승을 기록 중이다. 그는 2009년에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메이저대회인 PGA 챔피언십에서 타이거 우즈(미국)를 꺾고 우승하기도 했다. 그는 아직도 아시아 유일의 메이저 챔피언으로 남아있다.

양용은은 JGTO 4승, 유로피언투어 2승, 아시안투어 2승, PGA투어 2승 등 다양한 투어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가장 최근의 우승은 2010년 10월 한국오픈으로 7년이 넘었다.

그는 올 시즌에도 유로피언투어에서 이렇다 할 활약을 하지 못했지만 일본 퀄리파잉 토너먼트에서 오랜만에 자신의 ‘클래스’를 입증해보이면서 일본무대에 복귀, 다음 시즌을 기대하게 했다.

한편 이번 Q스쿨에서는 양용은 이외에도 2위 안백준, 11위 권기택, 12위 김준성, 13위 황인춘, 18위 이창우, 24위 이동민, 25위 박배종 등이 시드권을 얻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