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부상 악재 속 피어난 ‘해결사’ 에드워즈의 발견

0
201712052232072597.jpg

고양 오리온의 저스틴 에드워즈. (KBL 제공) © News1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고양 오리온의 단신 외인 저스틴 에드워즈가 하위권에 처져있던 팀의 새로운 ‘해결사’로 떠올랐다.

에드워즈는 5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18 정관장 프로농구 서울 삼성과의 경기에서 41득점을 몰아치면서 100-99 승리를 이끌었다.

에드워즈는 드워릭 스펜서의 대체선수로 영입돼 지난달 29일 울산 현대모비스전부터 뛰었다. 이날 경기는 한국무대 4번째 경기였다.

첫 두 경기에서 연속으로 19득점 6어시스트의 쏠쏠한 활약을 펼쳤던 에드워즈는 지난 3일 창원 LG전에서는 18분동안 4득점에 그치며 아쉬움을 남겼다. 추일승 감독도 "잘못 데려온 게 아닌가 싶었다"고 말할 정도였다.

하지만 이날 완전히 다른 모습을 보였다. 뛰어난 운동능력을 바탕으로 적극적으로 골밑을 파고 들었고, 리바운드에도 가담했다. 특히 4쿼터, 버논 맥클린의 부상으로 대신 투입된 이후로는 오리온의 공격을 홀로 주도했다.

에드워즈는 이날 4쿼터에 13득점, 연장전에 15득점을 몰아쳤다. 4쿼터, 연장전에 오리온 전체가 기록한 34득점 중 28점을 홀로 책임진 셈이다. 공격 옵션은 10번 중 9번이 돌파였지만, 리카르도 라틀리프, 문태영이 버티는 삼성 골밑은 이를 당해내지 못했다. 그야말로 에드워즈의 ‘원맨쇼’였다.

에드워즈는 경기 후 "굉장히 힘든 경기였지만 이길 수 있어서 기분이 좋다. 감독님께서 돌파를 할 때 강하게 치고 올라가라고 북돋아주셨고, 나 역시 자신감을 가지고 경기에 임했다"고 말했다.

다만 아직은 부족한 부분도 있었다. 팀에 녹아드는 공격보다는 일대일 공격이 대다수였고, 중요한 순간 턴오버도 많이 나왔다.

추 감독도 "사실 마음에 들었다, 안 들었다 한다"면서 "실망스러운 턴오버도 많았다. 득점도 많이 올렸지만, 일대일 돌파 득점이 대다수였다는 점은 그렇게 좋은 부분은 아니다. 팀 시스템에 더 녹아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오리온의 승리를 이끈 것이 에드워즈라는 점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올 시즌 전력이 많이 약화돼 있는 오리온은 최근 허일영, 문태종마저 부상을 당했다. 이날 경기에서도 3쿼터 민성주, 4쿼터 맥클린이 부상으로 빠지는 등 악재가 계속됐다.

객관적 전력에서 삼성에 비할 수 없는 상황이었지만 오리온은 강한 정신력을 바탕으로 똘똘 뭉쳤다. 그리고 에드워즈의 신들린 득점력은 국내 선수들의 정신력을 승리로 연결하게 했다.

추 감독 역시 이 부분에 대해서는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승부처에서 해결사 역할을 해줄 선수가 없었는데 에드워즈가 잘 해줬다"고 했다.

어려운 시즌을 보내고 있는 오리온. 하지만 대체외인으로 들어온 에드워즈의 활약으로 한줄기 희망이 생긴 느낌이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