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사이’ PD “작품 속 사고, 세월호·삼풍백화점 사건 모티프로 해”

0
201712061501222070.jpg

배우 이기우(왼쪽부터), 원진아, 나문희, 이준호, 강한나가 6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진행된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7.12.06./뉴스1 © News1 강고은 에디터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그냥 사랑하는 사이’ PD가 작품을 만들 때 세월호, 삼풍백화점 사건을 모티프로 했다고 밝혔다.

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중로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JTBC 월화드라마 ‘그냥 사랑하는 사이'(연출 김진원, 극본 유보라, 이하 ‘그사이’) 제작발표회에서 김진원 PD는 드라마 속 사고의 모티프가 된 사건이 있다고 말했다.

김 PD는 "우리 드라마에서 하려고 하는 이야기는 인생에 영향을 미치는 큰 사고에서 살아남은 사람들이 이 상처를 어떻게 극복하는 가다. 큰 설정을 잡아야 했고, 세월호나 삼풍백화점 사건을 염두에 둘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그사이’는 거칠지만 단단한 뒷골목 청춘 강두(이준호 분)와 상처를 숨긴 채 평범한 일상을 꿈꾸는 건축 모델러 문수(원진아 분), 인생을 뒤흔든 사고에서 극적으로 살아남은 두 남녀가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 가는 과정을 그린다. 걷잡을 수 없는 이끌림으로 서로에게 물들어가는 강두와 문수의 치열한 사랑이 시청자들에게 따뜻하고 가슴 먹먹한 울림을 선사할 전망이다.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남자’ 김진원 감독과 ‘비밀’ 유보라 작가가 의기투합해 섬세하고 감정선 짙은 감성 멜로의 탄생을 예고한다. 11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