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공 사후… ‘블랙 팬서:와칸다 포에버’ 11월9일 개봉

0

202210141011428979.jpg

[파이낸셜뉴스] 2018년 539만 관객을 동원한 ‘블랙 팬서’ 시리즈의 새로운 이야기를 담아낸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가 11월 9일 전 세계 최초 국내 개봉한다.

앞서 2020년 극중 와칸다 왕국의 왕이자, 전작의 주인공이었던 블랙 팬서 역의 채드윅 보즈먼이 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이에 ‘블랙 팬서2’에서는 블랙 팬서의 죽음을 영화의 설정으로 확장하여 그의 죽음을 기리는 장례식 등과 함께 블랙 팬서 사후 와칸다 왕국의 전쟁을 배경으로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번에 공개된 12명 주요 캐릭터의 모습을 살펴보면, 먼저, ‘티찰라’의 죽음 이후 수많은 위협에 직면한 ‘와칸다’를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슈리’(레티티아 라이트), ‘라몬다’(안젤라 바셋), ‘나키아’(루피타 뇽오), ‘오코예’(다나이 구리라), ‘음바쿠’(윈스턴 듀크), ‘아네카’(미카엘라 코엘), ‘아요’(플로렌스 카숨바)의 비장한 모습이 시선을 모은다. 

이어 새로운 등장을 알리는 ‘리리 윌리엄스’(도미니크 손)의 모습과 2018년 ‘블랙 팬서’에서 인상 깊은 존재감을 선보인 ‘에버렛 로스’(마틴 프리먼)의 모습도 호기심을 높인다. ‘와칸다’와 ‘탈로칸’의 거대한 충돌 속에서 두 사람은 어떤 선택과 활약을 펼칠지 기대를 모은다.

끝으로 폭발적인 힘으로 ‘와칸다’ 공격의 선두에 나선 ‘네이머’는 강렬한 존재감을 내뿜는다. 이와 함께 ‘탈로칸’의 전사 ‘아투마’(알렉스 리비낼리)와 ‘나모라’(마벨 카데나)의 신비로운 모습도 흥미를 더한다. 과연 이들은 어떤 이유로 ‘와칸다’를 공격하는 것일지가 관심사다.

‘블랙 팬서: 와칸다 포에버’는 2018년 개봉한 ‘블랙 팬서’의 두 번째 이야기로 라이언 쿠글러 감독이 연이어 연출을 맡아 더욱 거대해진 스케일과 액션, 그리고 어떤 마블 작품에서도 볼 수 없는 독특한 스타일을 선사할 예정이다.

여기에 전편은 물론이고 ‘어벤져스’ 시리즈에서 활약한 레티티아 라이트, 다나이 구리라와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에 빛나는 루피타 뇽오가 출연을 앞뒀다. 이와 함께 도미니크 손과 테노크 휴에타가 새로운 캐릭터로 합류해 마블 세계관의 확장을 알리며 흥미로움을 더한다.

jashin@fnnews.com 신진아 기자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