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은혼’ 오구리 슌의 셀프 디스 “한국서 내 인기없어”

0
201712071334112735.jpg

© News1 송영성 기자

.
</iframe(서울=뉴스1) 송영성 기자 = .<br><br>7일 영화 ‘은혼’의 한국개봉을 앞두고 일본 배우 오쿠리 슌이 "한국에서 내 인기가 없다"며 셀프 디스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br><br>7년만에 한국을 방문한 오구리 슌은 지난 6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은혼’의 기자간담회에서 "오늘 도착하자마자 많은 경호원들이 나를 경호하고 있는데 지금까지는 경호원의 필요를 못 느끼는 분위기라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오기 전에 한국에서 인기가 많다고 들어 궁금했는데 인기가 전혀 없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너스레를 떨었다.<br><br>’은혼’은 우주인과 공존하게 된 에도 막부 말기에 나타난 신비한 힘을 가진 불멸의 검 ‘홍앵’의 행방을 쫓는 긴토키, 신파치, 카구라 3인방의 모험을 그린 작품이다. 일본 누적 흥행수입 38억엔을 돌파했고 2017 일본 실사영화 중 흥행 1위를 기록했다. 오구리 슌은 극 중 은발의 무사 긴토키 역을 맡았다.</div>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