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해밀 “‘스타워즈8’, 또 등장해 좋다, 캐릭터 변화 있어”

0
201712071430089699.jpg

정유진 기자 © News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마크 해밀이 ‘스타워즈’ 시리즈에 또 한 번 등장하게 된 기쁨을 표했다.

마크 해밀은 7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광장로 CGV 왕십리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라이언 존슨 감독)의 라이브 컨퍼런스에서 새 시리즈에 대해 "당연히 루크는 아주 다른 장소에 있다. (전편의) 마지막에 봤던 장면과 완전 다르다. 전편과 격차가 상당히 길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라이언 감독은 원작을 좋아하는 요소가 다 그대로 살리면서 로맨스, 유머 등 멋진 것이 모두 들어가면서 동시에 관객들을 깜짝 놀라게 한다. 이야기도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풀고 간다"고 설명했다.

또 "’스타워즈’는 모든 소설, 코믹북, 비디오 게임도 나왔다. 아무도 예상 못한 방향으로 가서 나도 깜짝 놀랐다. 배우로서 기뻤다. 재밌었다. 다시 등장해서 좋았다. 완전 다른 캐릭터로 등장한다"며 "오리지널과 다른 캐릭터로 진화하고 있다. 조금 더 어둡고 침울하게 변했다"고 소개했다.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는 새로운 세대의 영웅 레이와 핀, 포 등을 중심으로 거대한 운명을 결정지을 빛과 어둠, 선과 악의 대결을 그린다. 루카스필름에서 월트 디즈니 컴퍼니로 영화의 판권이 넘어간 후 새롭게 기획된 3부작 중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2015)의 뒤를 잇는 작품이자, 올해 탄생 40주년을 맞이한 ‘스타워즈’ 시리즈의 8번째 작품이다.

마크 해밀이 유일하게 살아남은 제다이 루크 스카이워커 역을 맡았다. 또 데이지 리들리가 숨겨진 힘을 발견한 새로운 세대의 영웅 레이 역을, 아담 드라이버가 제국군의 실세 카일로 렌 역을, 오스카 아이삭이 저항군의 에이스 파일럿 포 역을 맡았다.

‘스타워즈: 라스트 제다이’는 오는 14일 개봉한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