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파리니 트리플크라운’ 대한항공, 한국전력에 역전승…3위 도약

0

대한항공의 가스파리니./뉴스1 DB © News1 오대일 기자

(수원=뉴스1) 맹선호 기자 = 대한항공이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한 가스파리니를 앞세워 역전승을 거뒀다.

대한항공은 7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18시즌 V리그 남자부 3라운드 한국전력과의 경기에서 3-1(23-25 25-29 25-21 25-21) 승리를 챙겼다.

지난 삼성화재전 5세트 역전패의 악몽을 떨쳐낸 대한항공은 7승7패(승점 22)로 3위에 올랐다. 2연패에 빠진 한전은 5승9패(승점 18)로 5위에 머물렀다.

대한항공의 가스파리니는 시즌 3번째 트리플크라운(백어택, 서브 득점, 블로킹 각 3개 이상)을 달성하는 등 36점을 올려 수훈갑이 됐다. 정지석도 17득점으로 지원사격을 했다.

이날 대한항공은 범실만 총 39개를 기록하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한전의 토종 레프트진이 부진해 역전에 성공했다.

한전의 루키 김인혁은 1점에 그쳤다. 주장 전광인(9점)도 4세트에 살아나는 모습을 보였지만 초반 부진이 아쉬웠다. 한전의 외국인 선수 펠리페는 25점을 기록했지만 패배를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대한항공은 첫 세트를 범실로 내줬다. 쉽게 리드를 허용하지 않고 접전을 이어갔지만 20점 이후 연이어 공격 범실이 나왔다. 결국 23-25로 1세트를 내줬다.

2세트는 시종일관 대한항공의 분위기였다. 가스파리니는 여전한 모습을 보였고 정지석도 힘을 보탰다. 반면 한전의 토종 레프트 전광인과 김인혁이 무득점에 그쳤다. 20-13으로 크게 앞선 대한항공은 상대 범실에 25-19로 2세트를 따냈다.

3세트에도 대한항공은 범실을, 한전의 전광인과 김인혁이 침묵을 이어갔다. 결국 18-18까지도 동점을 이어졌다.

대한항공의 가스파리니는 3세트에도 서브 득점을 올리면서 분전했고 일찌감치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했다. 세트 막판에는 한전의 서브 리시브까지 흔들렸다. 차근차근 점수를 더해간 대한항공은 24-21에서 정지석의 시간차로 세트를 마무리했다.

4세트에는 쉽게 리드를 잡지 못했다. 한전의 전광인이 조금씩 살아나면서 대한항공은 5-10까지 밀렸다. 하지만 가스파리니를 앞세워 점수차를 좁혀갔고 13-14에서 진성태의 블로킹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한점차 승부가 이어졌는데 가스파리니가 해결사 역할을 해주면서 대한항공이 리드를 잡았고 24-21에서 가스파리니의 강타로 경기가 끝났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