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한국은처음이지’ 핀란드 친구들, 삼겹살로 한국 여행 마무리(종합)

0
201712081021269520.jpg

MBC every1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 News1

(서울=뉴스1) 김주윤 기자 =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핀란드 친구들이 삼겹살에 소주로 한국 여행을 마무리했다.

7일 방송한 MBC every1 예능 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핀란드 친구들의 서울 마지막 여행이 전파를 탔다.

핀란드 친구들이 창덕궁을 찾았다. 친구들은 문화재 해설사의 설명을 들으며 창덕궁 이곳 저곳을 구경했다. 인정전에 도착한 친구들은 화려한 천장에 감탄했다. 왕후 체험 코너에서 머리에 동백기름을 바르고 연지도 칠했다.

창덕궁 구경을 마친 친구들은 점심 식사를 하러갔다. 빌레는 김치를 또 먹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다. 골목을 돌아다닌 친구들은 작은 식당 한 곳으로 들어갔다. 메뉴판을 한참 바라보던 발레는 김치 비빔밥을 골랐다.

출연자들은 주문한 돼지 두루치기를 비비지 않고 먹는 친구들을 보고 안타까워했다. 빌레도 김치비빔밥을 섞지 않고 먹기 시작했다. 보다 못한 식당 사장이 직접 음식 먹는 방법을 알려줬다.

핀란드 친구들은 여행 마지막 날을 아쉬워했다. 빌푸는 "핀란드에 돌아가면 음식, 날씨 모든 게 그리울 거다"라고 아쉬움을 남겼다. 스튜디오의 페트리는 "한국 식당이 생겼다. 빌푸가 몹시 좋아했다"라고 얘기했다.

친구들이 다음으로 향한 곳은 PC방이었다. PC방에 처음 온 빌레는 두 눈을 크게 뜨며 놀랐다. 게임을 좋아하는 친구들은 "여기 제대로다. 마우스 클릭하는 소리만 들린다"라고 좋아했다. 페트리는 핀란드에 PC방이 없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한글로 된 메뉴 때문에 세 사람은 당황했다. 빌레가 PC방 직원에게 사용 방법을 물었고 그제야 친구들은 헤드폰을 쓰고 게임을 시작했다. 게임에 볼두한 친구들은 평소와 달리 거칠어졌다.

PC방을 나온 친구들은 한강으로 이동해 유람선에 올랐다. 배 위에서 서울의 야경을 보기 위해서였다. 유람선이 데이트 코스로 유명하다는 걸 안 친구들은 살짝 쑥스러워했다. 친구들은 "페트리도 이곳에 데이트 하러 왔는지 물어보자"라고 했고 그 말에 스튜디오의 페트리는 당황했다.

유람선에서 사미는 "우리가 여기서 했던 것들은 5점 만점에 5점이었어"라고 서울 여행에 만족했다. 페트리도 친구들에게 짧은 시간 알찬 여행을 시켜줘서 뿌듯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친구들을 만난 페트리는 단골 식당으로 데리고 갔다. 페트리가 추천한 메뉴는 삼겹살. 출연자들은 식당에 도착하기도 전에 빌푸가 선보일 먹방을 기대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