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전승에도 개운치 못했던 대한항공…까닭은?

0
201712072212497916.jpg

대한항공의 박기원 감독./뉴스1 DB © News1 오대일 기자

(수원=뉴스1) 맹선호 기자 = 이긴 팀도 시원하게 웃을 수 없는 경기였다.

대한항공은 7일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18시즌 V리그 남자부 3라운드 한국전력과의 경기에서 3-1(23-25 25-29 25-21 25-21) 역전승을 거뒀다.

결과는 뒤집기승이었지만 짜릿하지는 않았다.

한전의 토종 레프트진이 전반적으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레프트로 나선 전광인과 김인혁은 3세트까지 각각 4점, 1점으로 침묵했다.

김철수 한전 감독도 "2세트 이후 세터 (이)호건이의 토스가 흔들리면서 공격수들을 살리지 못했다"고 아쉬워했다.

대한항공이 리드를 잡을 법도 했지만 끊임없이 이어진 범실에 어려운 경기를 이어갔다. 2세트부터 내리 3개 세트를 따냈지만 개운치는 않았다.

경기 후 박기원 대한항공 감독도 "억지로 이겼다"며 "쉽게 갈 법도 했는데 힘들다"며 희미한 미소를 보였다.

많았던 범실에 대해서 박 감독은 "공격적으로 배구를 하다 보니 미스가 잦아졌다"며 "분위기가 처진 상황에서 실수를 안 하려다 보니 경기 초반에는 몸도 굳었다"고 평했다.

수비가 불안한 대한항공은 최근 저조한 페이스로 선수단도 분위기가 처져 있다. 지난 2일 삼성화재전에서는 5세트에 14-9로 앞서다 충격적인 역전패를 당했다. 이에 박기원 감독은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다. 삼성화재전을 마치고도 별 다른 말은 하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승률도 이제 7승7패(승점 22)로 5할이다. 이에 박 감독은 "아직도 이륙을 하지 못했다. 3라운드를 5할로 마치고는 만족할 수 없다"고 굳게 말했다.

이어 박기원 감독은 "아직 올라와야 할 선수들이 제 컨디션을 찾지 못하고 있다"며 "가스파리니가 잘해주고 있지만 더 컨디션을 올릴 수 있을 것 같고, 김학민과 한선수도 제몫을 해줄 것이라 믿는다"고 바랐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