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현대, 스포츠산업대상 프로스포츠단상 수상

0
201712081351209248.jpg

울산 현대가 8일 ‘제 13회 대한민국 스포츠산업대상 시상식’에서 우수프로스포츠단상을 받았다. (울산 현대 제공) © News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울산 현대가 스포츠산업대상 프로스포츠단상을 수상했다.

울산은 8일 서울 올림픽파크텔 1층 올림피아홀에서 열린 ‘제 13회 대한민국 스포츠산업대상 시상식’에서 우수프로스포츠단상(장관상)을 받았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 주최, 주관하는 이 시상식은 스포츠산업 발전에 공헌한 우수 기업, 단체, 지자체, 개인을 발굴, 시상해 국내 스포츠 산업의 경쟁력 제고 및 관련 종사자의 사기 진작을 위해 매년 개최되고 있다.

울산은 2017년 스포츠마케팅, 경영성과 부분에서 그 성과를 인정받아 국내 전 종목 프로팀 중 스포츠산업 발전에 가장 이바지한 ‘우수프로스포츠구단’으로 선정됐다.

울산은 지난 2015년 김광국 대표이사 취임 이후 사무국내 조직개편을 통해 전문 인력 시스템을 구축, ‘최고 수준의 핵심 상품’, ‘가치 상승을 통한 클럽 가치 상승’, ‘도시에 활력소가 되는 스포츠구단’ 만들기에 나섰다.

우선 경기력 향상을 위해 울산은 탄탄한 유소년시스템을 바탕으로 지역 내 우수한 축구선수를 발굴하고 순차적 팀 리빌딩으로 전력 강화에 힘써 올해 FA컵 우승을 차지했다.

또한 울산시와 함께 문수구장 좌석 리모델링을 실시, 전광판 등 기타 시설 보수를 통해 경기장을 찾은 팬들의 관전 환경을 대폭 개선했다.

울산은 축구장을 찾는 팬들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2015년부터 경기장내 매점을 구단에서 직접 운영하고 있다. 구단의 매점 직영 이후 구단 자체 상품 개발 및 상품의 다양화로 많은 팬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온라인에서도 노력이 이어졌다. 데이터와 영상분석을 바탕으로 축구를 더욱 재미있고 전문적으로 볼수 있는 팬 에듀케이션 컨텐츠 ‘축덕이야기’ 를 국내 스포츠 구단 중 처음으로 시작해 큰 이슈를 만들었다.

여기에 SNS 주요 사용층인 10~30대층의 트렌드를 반영한 양질의 컨텐츠로 인기를 끌었고 그 결과 공식 페이스북은 계정 팔로워가 최근 3년 사이 약 1422% 증가했다.

구단 가치가 상승하면서 유료관중과 스폰서십도 증가했다. 울산 관중은 최근 3년간 평균 59.1%가 올랐다. 지난해에는 전년대비 유료관중 수가 가장 많이 증가한 구단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스폰서십도 최근 3년간 7.95% 증가했다.

울산광역시와 함께 해외 프로축구팀의 전지훈련 유치에 힘써 중국 슈퍼리그의 옌볜 푸더와 톈진 테다의 울산 전지훈련 참가를 이끌었다. 2017년 ‘울산 방문의 해’를 맞아 울산 신라스테이와 함께 ‘풋볼 투어리즘 프로모션’을 진행해 호평을 받기도 했다.

그 밖에도 학교 방문프로그램, 지역 내 축구 동호인 대회 주최 및 지원으로 지역축구저변확대에 힘썼다. 또한 지역 내 기관 및 단체들과 함께 봉사활동 등에 참여, 지역과 함께했다.

김광국 울산 대표는 "영광스러운 상을 수상해 의미가 남다르다. 우리가 잘해 받은 상이 아닌 우리를 성원해준 팬들이 만들어준 상이라 생각한다. 프로스포츠의 핵심은 팬이다. 두터운 팬층을 갖추기 위해 앞으로 더 서비스를 강화하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