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여왕’ 박성현, 사랑의 열매에 3년 연속 1억원 기부

0
201712081557397347.jpg

박성현(24·KEB하나은행)이 8일 오후 서울 중구에 위치한 서울 사랑의열매 회관에서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사랑의 열매)에 1억원을 기부하는 전달식을 가졌다. (사랑의 열매 제공) © News1

스포츠선수 아너 회원 중 최고액 기록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미국 무대 첫 시즌을 성공적으로 보낸 박성현(24·KEB하나은행)이 나눔 활동도 빠짐없이 이어갔다.

박성현은 8일 오후 서울 중구에 위치한 서울 사랑의열매 회관에서 서울 사회복지공동모금회(사랑의 열매)에 1억원을 기부하는 전달식을 가졌다.

박성현은 데뷔 이후 꾸준히 기부활동을 펼쳐왔다. 2015년 12월 1억원과 팬미팅을 통한 경매 수익금 등 1억1420만원을 기부하며 개인 고액기부자클럽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이 됐고, 지난해 9월에도 다시 1억원을 기부했다.

그는 올해도 1억원을 기부하며 3년 연속 1억원을 기부했다. 이로써 아너 소사이어티에 가입한 스포츠 선수 중 가장 많은 기부금액을 전달한 회원으로 기록됐다.

박성현은 "많은 분들께서 응원해주신 덕분에 좋은 결과를 얻게 됐다. 기쁨을 함께 나누는 의미로 기부를 결정했다"면서 "앞으로는 도움을 받는 사람이 아닌 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최은숙 서울 사랑의열매 사무처장은 "바쁜 일정 속에서도 나눔의 마음을 잊지 않고 3년째 따뜻한 나눔을 몸소 실천해줘 감사하다"면서 "소외된 이웃을 위해 나눔을 실천하는 박성현 선수의 모습이 우리 사회의 모범으로 남아 더 큰 나눔 문화를 전파할 것"이라고 전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