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킹 14개’ 현대캐피탈, OK저축은행 완파…선두 삼성화재 추격(종합)

0
201712091736129134.jpg

남자 프로배구 현대캐피탈이 높이의 우위를 앞세워 OK저축은행을 완파했다. 안드레아스가 9일 천안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OK저축은행과의 경기에서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현대캐피탈 제공). © News1

여자부 현대건설도 GS칼텍스 셧아웃 제압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높이의 우위를 앞세운 현대캐피탈이 OK저축은행을 완파했다.

현대캐피탈은 9일 천안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18시즌 V리그 남자부 3라운드 OK저축은행과의 경기에서 3-1(25-21 25-21 21-25 25-21)로 이겼다.

시즌 첫 3연승의 휘파람을 분 현대캐피탈은 9승5패(승점 28)로 선두 삼성화재(승점 30·11승3패)를 2점 차로 추격했다. OK저축은행은 4승10패(승점 13)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현대캐피탈은 블로킹 숫자에서 14-7로 앞서며 승리를 수확했다. 신영석이 블로킹 4개를 포함해 11점을 냈고, 주장 문성민도 블로킹 3개 등 18점을 올렸다.

반면 OK저축은행은 송명근이 16점을 냈지만 팀 범실 39개(현대캐피탈 28개)를 쏟아내며 자멸했다.

경기 초반부터 현대캐피탈의 높이가 빛났다.

현대캐피탈은 16-16에서 문성민의 블로킹으로 리드를 잡았고, 19-18에서 차영석의 오픈과 상대 범실을 묶어 21-18로 달아났다. 22-20에서 송준호의 퀵오픈과 박주형의 서브 에이스를 앞세워 1세트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현대캐피탈의 상승세는 2세트에서도 이어졌다. 안드레아스와 문성민, 박주형이 고르게 득점에 가세하며 앞서 나갔다.

현대캐피탈은 23-20에서 문성민의 서브에이스로 세트포인트에 도달했고, 안드레아스의 오픈 스파이크로 2번째 세트마저 가져갔다.

계속 끌려가던 OK저축은행은 3세트 들어 마르코를 빼고 조재성을 선발 투입하며 반격에 나섰고, 효과를 봤다.

OK저축은행은 조재성, 차지환 등 국내 선수들이 힘을 내며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고, 안드레아스의 공격 범실로 한 세트를 만회했다.

하지만 현대캐피탈은 두 세트 연속 당하진 않았다. 4세트 들어 특유의 블로킹이 살아나며 5-3으로 한걸음 앞서 나갔고, 안드레아스와 문성민의 연속 득점으로 15-10으로 점수를 벌렸다. 곧바로 박주형의 송명근의 퀵오픈을 잡아내며 승기를 잡았다.

여유 있게 앞서나간 현대캐피탈은 문성민의 백어택으로 경기를 매조지 했다.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 현대건설이 GS칼텍스를 3-0(25-21 25-16 25-21)으로 이겼다.

2연패를 끊은 현대건설은 8승4패(승점 24)로 선두 도로공사(승점 26)를 추격했다. GS칼텍스는 5위(5승6패·승점 11)에 머물렀다.

높이의 완승이었다. 현대건설은 블로킹 숫자에서 16-3으로 크게 앞섰다.

국가대표 센터 양효진이 무려 6개의 블로킹을 잡아내는 등 20점으로 활약했고, 황민경도 블로킹 4개 등 9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반면 GS칼텍스는 듀크가 20점, 강소휘가 12점을 올렸지만 높이 싸움에서 완패하며 패배를 떠안았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