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명’ 정형돈, 레슬링 설계에 분노 “얼마나 아픈지 모른다”

0
201712091949568774.jpg

tvN ‘김무명을 찾아라’ 캡처© News1

(서울=뉴스1) 백초현 기자 = 정형돈이 레슬링 설계에 분노를 드러냈다.

9일 저녁 7시 40분 방송된 tvN ‘김무명을 찾아라’에서는 설계자로 나선 배우 류승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류승수는 연습 현장을 찾아 집적 감독했다. 그는 "오래된 연륜을 뛰어넘을 수 없다. 실제 프로선수들이 못해주셔야 한다"고 부탁했다.

이후 류승수는 추리단과 만났다. 정형돈은 실제 레슬링 무대에 올라본 소감으로 "아프다. 안 아픈 게 없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이어 "이것을 오케이 했다는게. 자기들은 이게 얼마나 아픈지 모른다"며 메인 PD를 무대로 불렀다.

정형돈은 메인 PD와 레슬링 한 판을 벌였다. 피니시 기술을 선보인 정형돈 모습에 모두 깜짝 놀랐다. 무대에서 내려온 정형돈은 "그래야지 다시는 이걸 안한다"고 강조했다.

Facebook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