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지효는 잊어라” ‘B주임과 러브레터’ 송지효, 눈물·설렘·공감

0
201712100930183040.jpg

© News1 tvN 제공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송지효가 작품을 통해 폭넓은 감정선을 보여주며 호연을 펼쳤다.

송지효는 9일 밤 12시에 방송된 tvN 단막극 ‘드라마스테이지’ ‘B주임과 러브레터'(극본 신수림 / 연출 윤현기)에서 ‘금손’ 커리어우먼이지만 연애에 있어서는 자존감이 낮은 ‘방가영’ 역으로 안방극장 나들이를 했다.

이날 방송에서 송지효는 34년차 모태솔로이지만, 어느 날 갑자기 자신에게 배달된 의문의 러브레터로 인해 연애감정이 살아나는 캐릭터를 소화했다. 극 시작부터 송지효는 단정하게 묶은 머리, 심플한 패션 등 기존의 이미지에서 벗어나 실감나는 직장인으로 시청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방가영’ 캐릭터가 자존감이 낮아지게 된 장면에서는 송지효가 ‘방가영’ 그 자체였다. 또한 능청스러움으로 깨알 매력을 선보였다. 특히 S에게 편지를 받게 되면서는 촘촘하면서도 밀도 있게 두근거림과 설렘을 표현했다. 이 같은 감정변화는 레드컬러의 원피스, 웨이브 있는 머리, 설렘의 감정을 군무로도 표현하며 색다른 매력을 선사했다.

이어 송지효는 극 후반부로 갈수록 디테일한 감정연기를 보여주며 몰입감을 선사했다. 혼자 사랑에 빠졌다고 착각했다는 것과 심병선(조우진 분)의 상대가 자신이 아니라는 것을 안 아쉬움에 흘린 눈물, 폭우 속에서 오열한 장면에서는 존재감을 폭발 시켰다. 결과적으로 현실감 있는 결말 부분도 돋보였지만, 송지효의 캐릭터와 연기 역시 시청자의 리얼 공감대 형성을 이끌어 내기에 충분했다.

송지효는 올해 JTBC ‘송지효의 뷰티뷰’에서 첫 뷰티 프로그램 MC를 시작으로, 영화 ‘바람 바람 바람’ 촬영, 다수의 뷰티 및 패션브랜드의 글로벌 아이콘으로 발탁되며 가열찬 한 해를 보냈다. 이 외에도 자카르타 한류박람회, 호치민 한류박람회, 보그 타이완의 패션행사의 FNO(패션스 나잇 아웃)의 메인 게스트 참석, 2017 MAMA 홍콩 시상자 참석 등 국내를 넘어 글로벌을 무대로 활약했다.

결과적으로, 송지효는 2017년의 마무리를 배우로서 신선한 시도 및 가슴 따뜻한 작품을 선택했고, 송지효 만이 보여줄 수 있는 강렬함으로 캐릭터를 각인 시켰다. 그가 향후 다음에는 어떤 장르를 선택하고, 또 다르게 변신할지 기대감을 갖게 했다.

한편 송지효는 2018년에는 ‘바람 바람 바람’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이어 매주 수, 금요일 오전 11시 네이버 V Live ‘MY TV’채널에서 방송되는 단독 리얼리티 ‘아이엠 죠 언니’로 팬들과 만나고 있다.

Facebook Comments